사회

아시아경제

박원순 시장 "동성 결혼 합법화 찬성..동성애자 권리 존중"

온라인이슈팀 입력 2014. 10. 14. 07:23 수정 2014. 10. 14. 07: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원순 "한국, 아시아에서 동성 결혼 합법화하는 첫번째 국가 되길 바라"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원순 서울시장이 한 미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아시아 국가 중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는 첫번째 국가가 되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지역 신문인 샌프란시스코 이그재미너(The San Francisco Examiner)는 12일(현지시각) '박원순 서울시장, 아시아에서 첫번째 동성결혼 원한다'는 제하의 인터뷰 기사를 게재했다.

지난달 말 미국을 방문한 박 시장은 이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동성애자의 권리를 옹호한다"며 "현재 한국법은 동성 결혼을 인정하지 않고 있지 않다. 하지만 이미 많은 동성 커플들이 함께 살고 있다. 국민 모두 행복추구권을 보장받는 만큼 한국 헌법도 동성끼리 결혼할 권리를 보장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동성애자들의 권리를 존중하지만 한국 사회에서는 개신교의 영향력이 매우 막강하기 때문에 정치인들에게 쉽지 않은 문제"라고 덧붙였다.

또 "보편적인 인권의 개념을 동성애자에까지 확대시키는 것은 시민단체의 역할에 달렸다"며 "시민단체가 국민을 설득하면 정치인도 결국에는 따라 올 것"이라며 "이런 변화는 한국사회에서 이미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대만이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는 첫 아시아 국가가 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한국이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는 최초의 아시아 국가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박 시장이 직접적으로 동성결혼에 대한 합법화를 추진하겠다는 의견을 피력한 것이 아니라 한국적인 상황에 대해 설명한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이어 "아시아에서 첫 번째로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는 것은 시민사회의 역할에 달려있다고 한 것이지 시장 본인의 의지를 표현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