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헤럴드경제

다음카카오 감청영장 불응 초강수에도 카카오톡 탈퇴 계속, 텔레그램 가입자 260만명 돌파

입력 2014. 10. 14. 16:11 수정 2014. 10. 14. 16: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POP] [다음카카오 감청영장 불응 카카오톡 텔레그램]

카카오톡 사이버 검열 논란과 관련해 다음카카오가 사과와 감청영장 불응 등의 강수를 뒀지만 카톡 탈퇴 현상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14일 랭키닷컴 자료를 보면 지난 5~11일 일주일 동안 카카오톡 이용자수는 2917만 9000여명으로 그 전 주보다 5만 6000여명 줄었다. 이는 지난달 14일 이후 주간 이용자수에서 매주 5~6만 명이 빠지는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

[사진=SBS 뉴스 캡처]

반면 텔레그램 이용자수는 갈수록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 5~11일 텔레그램 공식 앱 이용자 수는 173만 4552명으로 전 주의 107만 6144명보다 61.2%나 늘어났다.

공식 앱 이용자수에 개발자 그룹인 데브콘서트가 개방형 소스코드를 이용해 만든 비공식 앱 이용자수를 더하면 지난 5~11일간 전체 이용자수는 262만 4788명에 이른다. 이는 전주의 138만1103명에 비해 거의 갑절로 불어난 수치다.

텔레그램은 지난 7일 공식 앱에 한국어를 지원하는 기능을 추가한 한국어 버전을 내놓고 서비스에 들어갔다.

한편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는 13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사이버 검열' 논란에 대해 "본인의 안이한 인식과 미숙한 대처로 사용자에게 불안과 혼란을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하다"고 공식 사과했다.또한 "지난 10월7일부터 집행에 응하지 않고 있고 향후에도 응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불응에 대한 대가도 모두 감수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 대표는 "감청 영장 불응으로 인해 법적인 제재가 가해진다 하더라도 이용자 사생활보호를 우선시 여기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카카오 감청영장 불응 카카오톡 텔레그램 소식에 네티즌들은 "다음카카오 감청영장 불응 카카오톡 텔레그램, 나도 떠난다" "다음카카오 감청영장 불응 카카오톡 텔레그램, 카카오톡이 이렇게 무너지네" "다음카카오 감청영장 불응 카카오톡 텔레그램, 다들 옮겨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ent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