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집에 가고 싶어".. 오스트리아 출신 'IS 소녀'의 절규

입력 2014. 10. 16. 10:37 수정 2014. 10. 16. 10: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나 자란 두 소녀가 테러단체인 시리아 IS에 연루되어 오스트리아인들의 마음을 아리게 만든 일이 있다.

그런데 이 두 소녀는 이제 집으로 되돌아 가길 원하고 있다. 삼라 케시노비치(17세)와 사비나 셀리모비치(15세)가 그들이다. 더욱이 이 소녀들은 임신까지 한 상태다.

두 10대 소녀는 젊을 뿐만 아니라 예쁘고 한 때는 신의 전사가 되고자 했다. 그들은 지난 4월 보스니아계 가족들에게 다음과 같은 편지를 남기고 지하드 조직에 뛰어 들었다.

"저희를 찾지 마세요. 저희는 올바른 길을 가고 있어요. 저희는 시리아로 가서 이슬람을 위해 싸울 것입니다. 그곳은 파라다이스와 같은 곳이거든요."

이들 두 소녀는 페이스북에 평소에 입던 멋진 현대식 옷을 입고 찍은 사진과 차도르와 히잡을 걸치고 찍은 사진을 동시에 올렸다. 그리고 형체를 알아볼 수 없도록 전체를 가린 사진도 올렸다. 전문가들은 이 사진들을 '성전'을 위해 다른 10대들을 끌어들일 목적으로 선전용으로 올렸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케시노비치와 셀리모비치 두 소녀는 오스트리아를 떠난 지 반년이 지나 이제 집으로 되돌아오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오스트리아 신문 외스터라이히는 그들이 환상에서 깨어나 급진적 회교도들과의 새로운 삶과 그들의 만행을 더 이상 참아내지 못하고 있다고 지난 10월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10대는 현재 테러 민병대 IS의 통제 하에 있는 북부 시리아의 한 도시 라카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들은 그 동안 체첸 공화국 사람들과 결혼도 했으며 임신 중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하지만 케시노비치와 셀리모비치의 귀향은 현재 매우 어려울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정부 차원에서 노력을 하고는 있으나 현지 이슬람 당국은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고 안타까운 문구만 털어 놨다.

IS 전사의 아내는 남편의 허락 없이 떠날 수가 없으며 남편의 '소유물'로 간주되고 있다. 현재까지 기록을 보면 이슬람 테러리스트의 아내로 남편과 함께 살다가 도피할 수 있었던 경우는 오직 한 건밖에 없었다.

어린 십대를 두고 있는 부모들과 친척, 지인들, 그리고 독자들의 안타까움이 이 가을을 더욱 쓸쓸하게 만들고 있다.

사진=위는 케시노비치, 아래는 전신을 가린 두 소녀(출처 EuroPics)

최필준 독일 통신원 pjchoe@hanmail.net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