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마이뉴스

교황의 '동성애 품기' 실패.. 하지만 개혁은 이제 시작

입력 2014. 10. 20. 09:53 수정 2014. 10. 20. 09: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마이뉴스 윤현 기자]

가톨릭 시노드 최종 보고서에서 동성애 환대가 빠진 것을 보도하는 영국 BBC 뉴스 갈무리.

ⓒ BBC

프란치스코 교황이 주도하는 가톨릭 교회의 동성애 포용이 끝내 보수파의 반발을 넘지 못했다.

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지난 19일(현지시각) 가톨릭 세계 주교 대의원대회(주교 시노드)가 가족을 주제로 2주간의 논의를 마친 뒤 중간 보고서와 달리 동성애 관련 내용이 삭제된 최종 보고서를 발표했다.

'118명 찬성-62명 반대'... 환대 대신 소극적 언급에 그쳐

전 세계 가톨릭의 교과서로 불리는 이 보고서는 동성애, 피임, 이혼과 재혼을 감싸 안아야 한다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뜻에 따라 지난 13일 관련 내용이 담긴 중간 보고서가 발표되며 파격을 예고했다.

중간 보고서에는 가톨릭 교회가 동성애자, 정식으로 결혼하지 않은 동거 부부, 이혼한 사람은 물론 이들의 자녀에게도 폭넓게 문을 열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고, 엄격한 교리를 강조하는 보수파는 크게 반발했다.

그러자 교황청은 최종 보고서 투표를 앞두고 '동성애자도 은사(gifts)가 있으며, 가톨릭 사회에 헌신할 자격이 있다'는 문구를 '동성애 성향이 있는 남녀를 존중하는 태도로 환대해야 한다'로 절충하며 타협에 나섰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시노드 마지막 회의에서 "이번 과정에서 많은 사람이 가톨릭 교회에 분열이 있었던 것처럼 말하거나, 분열이 있을 것이라고 상상한다"며 단합을 호소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 문구를 최종 보고서에 넣을 것인가를 묻는 투표에서 118명이 찬성, 62명이 반대하며 전체 참석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얻는 데 실패, 결국 삭제되고 말았다.

이날 발표된 최종 보고서는 결혼하지 않고 함께 생활하는 남녀 커플에도 긍정적 요소가 있으며, 동성애 성향을 가진 사람도 존중할 필요가 있다는 소극적인 언급에 그쳤다. 또한 결혼은 남녀만 할 수 있다고 확실한 선을 그었다.

보수파에 일격 당한 교황... "그래도 희망 봤다"

영국 BBC는 이번 최종 보고서가 가톨릭 교회의 개혁을 시도하려는 프란치스코 교황·진보파와 이에 반대하는 보수파의 갈등의 골이 생각보다 깊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보수파가 교황에 일격을 가했다"고 분석했다.

가톨릭 교회의 보수파를 이끄는 미국의 레이먼드 레오 버크 추기경은 "교황이라도 동성애의 부도덕함을 비롯한 가톨릭 교리의 가르침을 마음대로 바꿀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BBC는 "3분의 2 이상 찬성해야 한다는 조건은 넘지 못했지만 절반이 훨씬 넘는 참석자가 가톨릭 교회의 개혁에 찬성했다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라는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AP도 "일부 진보파 성향의 주교들이 (최종 보고서에) 반대표를 던진 것은 보수파에 의해 완화된 문구에 반발해 오히려 더 강하게 개혁을 추진해야 한다는 뜻에서 반대한 것"이라고 전했다.

교황청 대변인 토머스 로시카 신부는 "동성애와 이혼에 대한 문구가 완전히 거부되지는 않았다"며 "최종 보고서는 끝이 아닌 시작이며 내년 10월 열리는 시노드에서 진전의 여지가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미국의 가톨릭 동성애 인권단체 '뉴웨이즈 미니스트리'도 성명을 통해 "최종 보고서에 동성애 환대가 빠진 것이 실망스럽다"면서도 "시노드가 동성애에 열린 태도로 토론한 것은 환영한다"고 평가했다.

교황청은 투명성 확보를 위해 삭제된 문구를 포함한 보고서의 모든 토론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뜻에 따라 최종 보고서의 표결 결과도 이례적으로 공개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시노드 회의를 종료하는 특별 미사에서 "신은 새로운 것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그래서 전혀 예상하지 못한 방식으로 우리를 인도하고 가슴을 열게 한다"고 강조했다.

시노드(synod)란 가톨릭에서 교회의 현안을 논의하고 결정하는 회의로써 '함께, 같은 장소에서, 동시에, 방법을' 등을 뜻하며 교황이 세계 주교 대표자들을 교황청으로 소집해 열린다.스마트하게 오마이뉴스를 이용하는 방법!☞ 오마이뉴스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오마이뉴스 모바일 앱 [ 아이폰] [ 안드로이드]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