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엘리자베스2세 여왕, 생애 첫 트위터 올려

정유진 기자 입력 2014. 10. 24. 22:49 수정 2014. 10. 24. 22: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해 88세인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생애 첫 트위터를 올렸다고 AP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여왕은 이날 런던과학박물관에서 열린 '정보통신 시대' 개막 전시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처음으로 트위터 이용을 시도했다. 그는 600여명의 관람객이 지켜보는 가운데 장갑을 벗고 태블릿PC의 터치스크린에 직접 손가락을 대 글을 썼다. "나는 (이 전시회에)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즐기길 희망합니다"란 간략한 내용이었다. 트위터 끝에는 '엘리자베스 R(왕족을 뜻하는 Royal의 약자)'라는 서명을 남겼다.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왕실 가족 대부분은 트위터를 개별적으로 이용하지 않는다. 대변인이 운영하는 공식 왕실 계정만 존재할 뿐이다. 여왕은 전시회 성격에 맞춰 이례적으로 트위터에 직접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엘리자베스 2세의 트위터 입문은 한참 뒤늦었지만, 1970년대까지만 해도 첨단 정보통신 기술을 사용했던 드문 군주였다. 그는 인터넷이라는 말조차 생소했던 1976년에 이메일을 보낸 최초의 군주로 기록됐다.

<정유진 기자 sogun77@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