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1분 만에 눈물바다..출산고통 겪는 남성들

입력 2014. 11. 05. 09:22 수정 2014. 11. 05. 11: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통상 사람이 느끼는 고통순위 중 작열통(몸이 불에 탈 때 느끼는 고통), 절단에 이은 3번째 위치의 출산 고통을 직접 체험 중인 남성들의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폭스 뉴스는 분만 모의실험장치(childbirth simulator)를 통해 여성들의 출산고통을 가상체험 중인 중국 남성들의 모습을 4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중국 산둥성(山東省) 지난(濟南) 시내에 위치한 한 병원 산부인과 내부, 고통을 호소하는 신음이 여기저기서 들리고 있다. 보통 진통을 겪는 임신부들이 내는 소리일 것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실상은 다르다. 이 고통어린 신음소리의 주인공들은 모두 남성들이다.

해당 병원은 전문 기술진에 의해 제작된 분만 모의실험장치(childbirth simulator)를 보유하고 있다. 이는 전기 자극을 이용해 복부근육을 자극, 임신이 불가능한 남성들이 여성들이 분만 시 겪는 진통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도와준다.

보통 해당 장치는 임신 중인 배우자를 둔 남편들에게 많이 쓰인다. 아내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간접적으로 체험해보고 배우자와 태아의 소중함을 간직하기 위해서다. 비록 가상체험이긴 하지만 전기 자극으로 복부 근육이 자극되는 몇 분 내에 남성들 대부분은 신음을 토하며 고통을 호소한다.

출산예정일을 3개월 앞둔 아내와 함께 병원을 찾은 광 리오(29)씨도 분만고통 체험 지원자 중 한명이다. 그는 "나는 불과 몇 분 만에 신음을 낼 수밖에 없었다. 만일 수 시간 동안 이 고통이 지속된다면 어떨지 상상이 잘 되지 않는다"며 "왜 아내가 그토록 고통스러워했는지 지금은 이해가 된다. 임신, 출산에 대한 내 기본적 태도를 바꿔준 체험"이라고 전했다.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