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11월 11일 빼빼로데이, 농업인의 날 '가래떡데이' 잊지 말기

입력 2014.11.11. 13:20 수정 2014.11.11. 13: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1월 11일 '농업인의 날'을 맞아 가래떡 데이가 주목을 받고 있다.

11월 11일은 가래떡데이다. 2006년 농림축산식품부에서 11월 11일 '농업인의 날'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정한 날이다.

가래떡 데이는 11을 뜻하는 한자 '11(十一)'을 합치면 흙 토(土)자가 된다는 점을 착안해 지정됐다. '농업인의 날'을 기념하고 빼빼로 대신 우리 쌀로 만든 고유 음식인 가래떡을 주고받자는 취지로 시작된 행사다.

여전히 11월 11일을 농업인의 날, 가래떡 데이보다는 연인과 친구끼리 빼빼로 과자를 주고받는 '빼빼로데이'로 인식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지만 점차 제과업체의 상술인 '빼빼로데이'를 챙기기 보다는 우리 농산물을 소비할 수 있는 좋은 취지인 '가래떡데이'를 챙기고자 하는 사람들이 늘어가고 있는 추세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11월11일 가래떡데이, 빼빼로데이 보다 가래떡 먹고싶다" "11월11일 가래떡데이, 빼빼로데이 보다 가래떡데이가 더 보기 좋네" "11월11일 가래떡데이, 빼빼로데이 빼빼로 보다 가래떡값이 더 비싼거 아냐?" "11월11일 가래떡데이, 빼빼로데이 이젠 안녕! 농업인의 날이었구나!" "11월11일 가래떡데이, 역시 빼빼로데이 과자 상술보다 11월11일 농업인의 날을 더 기억하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사진=방송화면 캡처)

한국경제TV 박선미 기자

meili@bluenew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