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여성 2명 살해 英사이코패스의 섬뜩한 미소

입력 2014. 11. 11. 18:37 수정 2014. 11. 11. 18: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최근 홍콩에서 2명의 매춘부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영국인 살인자의 '섬뜩한 미소'가 사진으로 공개됐다.

지난 10일 홍콩 동부법원에서 살인용의자 루릭 저팅(29)이 심리를 마친 후 경찰 호송버스를 타고 떠나는 장면이 언론에 포착됐다. 홍콩 전역을 충격에 빠뜨린 그는 이날 재판정 안과 밖에서 마치 별일 아니라는듯 흐뭇한 미소까지 지어 지켜보는 사람들을 경악케 했다.

충격적인 사건은 지난달 말 27일과 이달 1일 연쇄적으로 벌어졌다. 저팅은 인도네시아 출신의 매춘부 2명을 각각 자신의 아파트로 불러 들인 후 엽기적인 살인을 저질렀으며 스스로 신고까지 하는 황당한 짓을 벌였다. 홍콩 경찰에 따르면 체포당시 저팅은 마약에 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그의 아파트에서 범행에 쓰인 칼과 음란기구까지 함께 발견됐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수사결과 드러났다. 저팅이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재원으로 유수 금융회사를 거쳐 최근까지 홍콩 BOA메릴린치에서 근무한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특히 저팅 스스로 '사이코패스'라고 부르고 다닌 사실까지 알려져 홍콩에서는 '브리티시 사이코 뱅커'(British psycho banker)라는 별칭까지 붙었다.

이를 반영하듯 이날 재판부는 저팅에게 '정신 감정'을 명령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재판을 2주 간 연기했다.

홍콩언론은 "짧은 심리를 마친 저팅이 섬뜩한 미소를 짓다가 법원을 떠났다" 면서 "정상적인 재판이 이루어질지는 전문의의 정신 감정 결과에 달렸다"고 보도했다.

사진= ⓒ AFPBBNews=News1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