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알리바바 독신자의 날,포 털 알리바바 10조원 넘는 매출 기록..'대박'

입력 2014. 11. 12. 11:42 수정 2014. 11. 12. 11: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알리바바 독신자의 날,포 털 알리바바 10조원 넘는 매출 기록…'대박'

중국에서 '광군제'로 불리는 이른바 '독신자의 날(솔로데이, 싱글데이)'을 맞아, 중국 인터넷 전자상거래 포털 알리바바가 10조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11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중국 저장성 항저우시에 있는 본사에서 알리바바 측은 이날 0시부터 밤 12시까지 진행한 할인행사 매출액이 571억1218만 위안(약 10조2000억원)인 것으로 최종 집계했습니다.

이는 지난 2009년 첫 할인행사를 시작한 이래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마윈 알리바바 회장은 사상 최대 매출 신기록을 표시한 대형 전광판 앞에서 "우리의 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전 세계 기업과 소비자를 도울 것이다. 더 많은 중국 여성들이 앞으로 3~5년이면 중국 상품뿐만 아니라 더 많은 세계적 상품들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알리바바는 이날 0시부터 개시한 할인행사에서 2분만에 매출 10억위안(약 1800억원)을 돌파했습니다. 지난해 대비 4분 단축한 기록입니다. 이어 38분 만에 100억 위안(약 1조8000억원)을 넘어섰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전 세계 217개 국가의 소비자들이 제품을 구매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홍콩, 러시아, 미국이 1~3위를 차지했습니다. 대만, 호주, 싱가포르, 캐나다, 마카오, 브라질, 스페인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한국은 초반에 10위권에 들었다가 뒤로 밀렸습니다.

한편 중국의 광군제는 1990년대 난징지역 대학생들이 숫자 '1'이 외롭게 서 있는 독신자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해서 11월11일을 '독신자의 날'로 부르기 시작하면서 생겨났습니다. 솔로데이, 싱글데이로도 불립니다.

이 날이 젊은이들 사이에서 퍼지면서 상인들은 '홀로 빈방을 지키지 말고 나와서 물건을 사면서 외로움을 달래라'며 독신자를 겨냥해 대규모 할인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알라바바도 지난 2009년부터 독신자들 위한 할인행사를 시작했고 중국에서 전자상거래 확산과 함께 매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알리바바 독신자의 날' '알리바바 독신자의 날' '알리바바 독신자의 날'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