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임신 중 아내 사고사..95억 보험 노린 살인?

입력 2014. 11. 25. 20:33 수정 2014. 11. 25. 21: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부부가 차를 몰고 가다가 교통사고가 나서 임신 7개월 된 아내가 숨졌습니다. 그런데 경찰이 남편을 보험금을 노린 살인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남편이 아내 명의로 들어놓은 보험금만 95억 원이었습니다.

TJB 이인범 기자입니다.

<기자>

갓길에 비상등을 켜고선 화물차 뒤꽁무니를 향해 차량 한 대가 돌진합니다.

캄보디아 출신 20대 부인을 태운 45살 이 모 씨의 차량이 화물차를 추돌하는 장면입니다.

임신 7개월의 부인은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경찰은 보험금을 노린 살인 혐의로 남편 이 씨를 구속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 씨가 몰던 차량은 사고지점 400m 전부터 속도가 빨라지면서 화물차 쪽으로 돌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황재현/천안동남경찰서 형사과장 : 차량을 여러 차례 조작한 상황이 나오기 때문에 도로교통안전공단에 감정의뢰한 결과 졸음운전이 아니라는 회신을 받았습니다.]

숨진 부인의 혈흔에서는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됐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사고 당시 차량의 조수석이 심하게 찌그러지면서 부인은 숨졌고, 안전벨트를 매고 있던 이 씨는 가벼운 부상만 입었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8년 전 부인과 결혼하면서 보험을 들기 시작했고, 범행 넉 달 전에는 30억 원짜리 보험에도 가입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부인 명의로 95억 원 상당의 보험 26개가 있고, 매달 900만 원이 넘는 보험료를 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이 씨는 졸음운전을 하다 사고가 났다며 혐의 내용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심재길 TJB)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