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향신문

"아이 안 낳는 젊은 여성들이 문제"..일본 부총리, 망언

도쿄|윤희일 특파원 입력 2014. 12. 08. 15:50 수정 2014. 12. 08. 16: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사회보장 비용 증가 문제의 원인은 젊은 층의 저출산 때문이라는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아소 부총리는 지난 7일 삿포로(札晃) 시내에서 열린 중의원 선거 지원 연설에서 "고령자가 나쁜 것 같은 이미지를 만드는 사람이 많이 있지만, (아이를) 낳지 않는 쪽이 문제"라고 말했다고 도쿄신문이 8일 보도했다.

아소 부총리는 일본의 사회보장 재원 수급 체제에 대해 "예전에는 일하는 사람 6명이 노인 1명에 대응했지만 지금은 점점 아이를 낳지 않는다"며 "결과적으로 좀 더 지나면 (현역세대) 2명에 (담당할 고령자) 1명이 된다"고 말했다.

아소 부총리는 이어 "모두 조금씩 (소비세로) 부담하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소 부총리의 이번 발언에 대해 아이를 낳고 싶어도 육아와 관련한 경제적 부담, 탁아시설 미비 등 사회적 여건 때문에 낳지 못하는 사람들을 배려하지 않은 발언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가이에다 반리(海江田万里) 민주당 대표는 8일 열린 가두연설에서 "일이나 경제적 이유 때문에 (아이를) 낳을 수 없기 때문에 이런 문제를 어떻게든 (해결)해야만 하는데도 (아소 부총리는)이에 대한 자각이 전혀 없다"고 비판했다.

<도쿄|윤희일 특파원 yhi@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