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성소수자 차별 반대 농성 나흘째..박원순 시장은 '묵묵부답'

배문규 기자 입력 2014. 12. 09. 17:13 수정 2014. 12. 09. 18: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의 '서울시민 인권헌장' 폐기 결정에 반발하는 인권단체들의 서울시청 점거 농성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9일 시청 로비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시장은 성소수자들과 면담에 응하고 인권헌장을 선포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발표된 공동요구안에는 참여연대, 민주노총 등 154개 단체가 참여해 시민사회 전반으로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이들은 "지난 8일까지 박원순 시장의 답변과 면담을 요구했지만, 계획된 서울시민 인권헌장 선포일(10일)을 훨씬 지난 17~18일까지 기다리라는 막연한 답변만 했다"고 비판했다.

성소수자 차별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9일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청사 내부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이날 서울시 정무라인 관계자는 오는 17~18일쯤 면담 일정을 잡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소수자단체와 인권단체들은 지난 6일부터 서울시민 인권헌장 선포와 박원순 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서울시청 로비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배문규 기자 sobbell@kyunghyang.com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서울시가 민주적 토론을 거쳐 만들어진 인권헌장을 폐기한 데 대해 사과하고, 인권헌장을 조속히 선포해야 한다"면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혐오폭력에 대해서도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또 "박 시장이 성소수자와 대화에 나서야 한다"면서 "보수 기독교 단체를 만나 성소수자 혐오에 대한 의견을 나눌 시간이 있다면, 서울시민인 성소수자를 만나지 못할 이유는 없다"고 덧붙였다.

성소수자단체와 인권단체들은 이날 오전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와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당 조찬간담회장에도 항의 방문을 했으며, 오후 공동기자회견이 끝난 뒤에도 '국민소통공감위원회'가 주최한 시청 간담회장 방문을 시도했다. 하지만 박 시장은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다.

<배문규 기자 sobbell@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