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성매매 불응한다며 또래 감금·성폭행한 10대들

입력 2014. 12. 09. 17:22 수정 2014. 12. 09. 17: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마산중부경찰서는 또래 여자이이를 마구 때리거나 성폭행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A(18) 군 등 10대 남녀 5명을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9일 밝혔다.

학교 중퇴생인 이들은 지난 7일 오후 7시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체육공원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B(16)양을 손발과 흉기로 마구 때려 손가락을 부러뜨리는 등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성매매에 잘 응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B양을 폭행했다고 설명했다.

A군은 B양을 폭행한 뒤 몸을 끈으로 묶고 성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B양에게 매달 200만원을 주기로 하고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B양이 이들을 통해 소개받은 남성과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4일까지 10여 차례 성매매를 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A군 등 범행 가담정도가 심한 3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