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성매매업주로부터 성접대 의혹 경찰관 2명 체포

입력 2014. 12. 12. 21:20 수정 2014. 12. 12. 21:2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경찰청은 성매매 업주로부터 금품과 성 접대를 받은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 생활질서과 소속 김모(44) 경감과 손모(48) 경위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손 경위는 마포구의 오피스텔 성매매 업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현금 750만원과 상품권 100만원 등 850만원 상당의 금품과 성 접대를, 김 경감은 성 접대를 각각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 경감과 손 경위는 경찰조사에서 혐의 사실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단속 정보를 미리 알려준 대가로 금품과 성 접대를 받은 것으로 보고 조사를 마치는 대로 신병 처리할 예정이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