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감자 추출물, 비만 방지 효과 있어 -캐나다 연구

입력 2014.12.15. 13:17 수정 2014.12.15. 13:1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탄수화물이 풍부한 감자. 자칫 과하게 먹다 보면 살 찌는 데 한몫하므로 등한시하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최근 연구로는 의외로 감자에는 비만을 막는 작용이 있는 것이 밝혀졌다.

캐나다 맥길대학 스탄 쿠보 교수팀이 감자 추출물을 쥐에 투여하는 실험을 시행한 결과, 체중 증가를 억제하는 결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체중 증가를 억제한 주요인은 바로 감자에 들어있는 폴리페놀. 감자는 폴리페놀을 풍부하게 함유한 채소라고 한다.

이런 폴리페놀을 함유한 감자 추출물을 고지방 및 고탄수화물 식품과 함께 섭취하면 체중 증가가 억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이 실험에서는 비만을 초래할 수 있는 고지방 및 고탄수화물 먹이를 10주간 계속 쥐에 투여했다. 한 그룹에는 감자 추출물도 함께 주고 다른 그룹에는 먹이만을 줬다.

그 결과, 쥐의 체중은 시간이 지날수록 증가해 갔다. 그런데 일반적인 고지방식을 섭취한 쥐의 체중은 평균 16g이 증가한 반면 감자 추출물을 함께 섭취한 그룹은 7g 증가에 그쳤다.

즉 감자 추출물을 함께 섭취한 것만으로 늘어나는 체중이 원래 그룹보다 절반 이하로 억제됐다는 것이다.

연구에 참여한 루이스 아젤론 교수는 "이 결과에 매우 놀랐다"면서 "결과가 확실한지 확인하기 위해 다른 계절에 수확된 감자 추출물을 사용해 다시 실험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런 감자 추출물을 포함한 감자를 먹으면 비만을 억제하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겠느냐고 생각하기 쉽다.

이는 추출물의 양에 있던 것. 비만 억제를 위해 쥐에 투여한 하루 추출물은 무려 감자 30개분이다.

이에 대해 연구를 이끈 스탄 쿠보우 교수는 "절대 하루에 감자 30개씩 먹으라는 얘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대신 연구팀은 현재 인간의 경우 어느 정도의 추출물을 섭취해야 효과적인지를 연구 중이며 앞으로 다이어트 보조 식품과 요리 재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기업과 함께 상품화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분자영양학과 식품연구'(Molecular Nutrition & Food Research) 11월호에 게재됐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별난 세상 별난 뉴스( nownews.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