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성매매 유혹.. 남자만 골라 턴 '6인조 여자강도단' 검거

입력 2014. 12. 17. 09:37 수정 2014. 12. 17. 09: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남자들만 골라 강도행각을 벌이던 여자강도단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도단은 멕시코의 유명 휴양지 칸쿤에서 남자들을 유혹한 뒤 떼지어 몰려들어 소지품을 털었다. 현지 언론은 "조직이 역할을 분담해 범행을 벌였다"며 "성매매 유혹에 넘어간 남자들이 타깃이 됐다"고 보도했다.

멕시코 경찰에 따르면 강도단을 결성한 건 19~30세 여자 6명이다. 각각 19세인 10대 2명이 남자를 유혹하는 역할을 맡았고, 나머지는 숨어 있다가 남자를 덮치는 행동파 역할을 했다.

미모는 아니지만 10대 여성 2명이 달라붙어 성매매를 제안하면 쉽게 넘어가는 남자가 많았다. 잠자리가 있다고 안내하는 10대 여성을 남자가 따라가다 보면 갑자기 덩치가 만만치않은 여자 4명이 모습을 드러냈다. 6명 여자강도는 남자에게 벌떼처럼 달려들어 순식간에 제압하고 지갑, 시계, 핸드폰 등을 빼앗아 사라지곤 했다.

가장 최근에 강도피해를 입은 남자는 빈 집으로 끌려가 봉변을 당했다. 남자는 여자들에게 털린 뒤 집에서 나와 경찰을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다. 남자는 "여자들을 따라 길을 걷고 있을 때 누군가 뒤에서 팔로 목을 감쌌다"며 "여자 6명이 달려들어 이겨낼 방도가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피해자 증언을 종합, 용의자를 특정해 6명 여자강도를 전원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30세 여성 1명, 28세 여성 1명, 28세 여성, 20세 여성, 19세 여성 2명 등 모두 젊은 여성들이었다. 10대 2명은 성매매를 제안하며 남자를 유인하고, 나머지는 30세 여성의 지휘를 받으며 공격조 임무를 수행했다.

현지 언론은 "성매매를 미끼로 한 범죄는 자주 있는 일이지만 여성만으로 구성된 범죄조직은 매우 드문 케이스"라고 보도했다.

사진=멕시코 경찰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