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朴대통령 "'미생', 노력하면 완생마 될 것"

박정규 입력 2014. 12. 18. 16:03 수정 2014. 12. 18. 16: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학력서 능력 중심으로 바꾸는 인식 전환·시스템 개발 필요"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미생'을 언급하면서 "노력한다면 바둑에서 말하는 완생마가 될 것"이라며 청년들의 노력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제6차 청년위원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에 미생이라는 드라마가 사회적으로 많은 화제가 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요즘 우리 청년들이 가장 힘겨워 하는 문제가 일자리일 것"이라며 드라마 미생을 언급하고 "하루하루 치열하게 살아가면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세대들의 모습을 잘 표현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의 기성세대들은 경제성장에 따른 혜택으로 일자리 찾기가 상대적으로 쉬웠는데 지금은 우리 청년세대가 저성장이 계속되는 이 시대에 살면서 구직에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어서 정말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특히 우리 젊은이들의 풍부한 창의력과 잠재력이 생산적인 방향으로 쓰이지 못하고 있어서 더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박 대통령은 "'미생'의 뜻이 바둑에서 아직 완전히 살지 못한 돌이라고 하지 않나. 이것을 긍정적인 의미로 생각하면 가능성이 아직 많이 있다고 볼 수도 있다"며 "시행착오도 있겠지만 젊은이라는 무한한 가능성을 바탕으로 남보다 치열하게 고민하고 노력을 한다면 여러분의 미래는 바둑에서 말하는 완생마가 될 것"이라고 독려했다.

또 청년 일자리 문제에 대해 "우리 경제의 취약점인 인력미스매치를 심화시키고 결국은 국가경쟁력까지도 약화시키게 되는 국가 차원의 문제"라며 "우리 사회를 학력 중심에서 능력중심으로 바꾸는 근본적인 인식의 전환과 시스템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개인의 능력을 측정하고 평가하는 어떤 적정한 도구를 개발하고 적용을 해서 학력이 아닌 직무능력에 따라서 채용하고 또 보상하는 그런 선진적인 인사시스템도 확산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며 "무엇보다도 학력이나 스펙이 아니라 타고난 소질과 재능을 존중하고 인정하는 그런 문화가 우리사회에 하루속히 뿌리내려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내년부터는 학생이 학교와 직업을 오가면서 배우는 스위스 도제식 직업학교도 본격적으로 운영이 되는데 이 새로운 시도가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챙길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쓸데없는 학벌이니 무슨 이상한 것 가지고 사람을 평가하고 또 괴롭힐 것이 아니라 정말 타고난 자기의 소질을 가지고 능력을 개발하고 자기가 원하는 것을 제일 잘할 수 있는 걸 배워서, 또 자기가 제일 잘할 수 있는 분야에서 일을 한다면 젊은이들도 행복하고 국가도 그만큼 창의적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0월 제2기 청년위가 구성된 이후 박 대통령이 처음 주재한 이날 회의에서는 학벌·스펙 위주의 채용문화 개선과 현장중심형 인력양성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 청년과 기업 및 학교 관계자,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취업준비생의 스펙쌓기 경험과 고졸 취업생의 체험 사례, 기업의 인사 실태, 대학의 취업지원 실태 등 현장 목소리를 듣고 개선방안을 토론했다.

pjk76@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