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현직 女경찰관·생후 1개월 아들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입력 2014. 12. 23. 08:13 수정 2014. 12. 23. 09: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직 경찰관과 생후 1개월 된 아들이 자택에서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23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께 광산구 모 아파트 전남 소속 A(33·여) 경위의 집에서 A 경위가 목을 매고 숨져 있는 것을 남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집 욕조에서는 A 경위의 생후 1개월 된 아들이 물에 빠져 숨져 있었다. 3살배기 딸은 거실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 경위는 지난달 출산 후 휴직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 경위의 남편은 경찰 조사에서 "퇴근해서 집에 돌아와보니 아내와 아들이 숨져 있었다. 아들이 최근 클라인펠터 증후군 판정을 받아 아내가 괴로워했다"고 진술했다.

클라인펠터 증후군은 염색체 이상으로 인한 유전자 질환으로 정자 수가 극히 적어 임신이 어렵거나 불임 등의 결과를 초래한다.

집에서 발견된 유서에서는 "아들이 장애 판정을 받아 괴롭다.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디지털미디어부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