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제2롯데월드몰 4층 반디앤루이스 바닥에 균열

김민기 입력 2015. 01. 09. 18:35 수정 2015. 01. 09. 21: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김민기 기자 = 제2롯데월드몰에 입점한 서점 바닥에 대규모 균열이 발생했다.

이는 지난 해 10월 롯데월드몰 5~6층 3080 테마식당에서 발견된 바닥 균열과 흡사하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제2롯데월드몰 4층 서점 반디앤루니스 입구 통로에 있는 대리석 바닥에 대규모 균열이 발생했다.

앞서 지난 해 10월 발생한 균열과 유사해 보이지만, 당시보다 좀 더 깊게 패였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롯데건설이 직접 인테리어를 한 것이 아니라 반디앤루이스가 인테리어 업체를 불러 공사를 한 부분"이라면서 "3080거리에서 사용된 모르타르 마감재를 사용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3080거리를 조사했을 때 이미 이곳도 코어링 조사를 했고 건물 구조 안전에 영향이 없는 것으로 판결이 났다"면서 "반디앤루이스 입구에 미래 지향적인 인테리어를 위한 것이지 구조적인 문제는 없다는 안내판을 세워놨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반디앤루이스는 공식적으로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앞서 지난해 10월 롯데건설은 바닥 균열에 대해 "3080 등 옛 서울 거리를 재현하는 과정에서 일부러 만든 균열"이라며 "일부로 과거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km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