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의정부 화재' 오토바이 운전자 압수수색..과실 수사

입력 2015. 01. 12. 17:45 수정 2015. 01. 12. 19: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권숙희 기자 = 130명의 사상자를 낸 의정부 화재 원인과 관련, 경찰은 불이 시작된 4륜 오토바이 운전자 과실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본부는 12일 오후 대봉그린아파트에 있는 오토바이 운전자 A씨의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컴퓨터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이 아파트 출입구에 있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A씨가 운전한 뒤 주차해 놓은 오토바이에서 불이 시작된 것을 확인했다.

또 화재 당일 키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다며 1분 30초가량 오토바이를 살핀 장면도 나온다.

불은 A씨가 자신의 사무실이 있는 이 건물 안으로 들어간 뒤 시작됐다.

이에 따라 A씨가 오토바이 관리를 소홀히 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A씨는 과실치사상 혐의를 받는다.

그러나 A씨는 "오토바이 키가 잘 돌아가지 않아 오토바이를 살폈다"며 "두 달 동안 탔는데 기계적인 결함은 없었다"고 진술하고 있다.

A씨는 화재 당시 부상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면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이를 입증하기 위해 수사본부는 오토바이를 통째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내 정밀 분석을 의뢰하기도 했다.

분석 결과는 1주일 넘게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가능성에 대해 수사 중이고 압수수색도 그중 하나"라며 "방화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와 별도로 A씨가 무면허로 오토바이를 운전한 것을 확인,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한편, 지난 10일 오전 9시 15분께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동 대봉그린아파트 등 건물 4동과 주차타워, 단독주택 등에서 불이 나 4명이 숨지고 126명이 부상했다.

또 226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90억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