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경찰, 폭행 의심 동영상 2개 추가 확인

입력 2015. 01. 14. 18:53 수정 2015. 01. 14. 18: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원생을 폭행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폭행으로 의심되는 모습이 찍힌 영상 2개를 추가로 확인했습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해당 어린이집의 CCTV를 분석한 결과 폭행으로 의심할 수 있는 장면이 담긴 영상 2개를 추가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확보한 24일 분량의 CCTV 가운데 방학과 공휴일 등으로 실제 아동들이 녹화된 장면은 9일 분량이고, 이 가운데 5일 치에 대한 분석을 마쳤다고 말했습니다.

또 분석을 마친 CCTV에서 폭행을 저지른 보육교사 33살 양 모 씨가 아이의 허리춤을 잡고, 실로폰 채로 머리를 미는 장면이 확인됐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정황상 해당 장면을 폭행으로만 보기는 힘들다며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양 씨는 지난 8일, 자신이 근무하는 어린이집에서 억지로 먹인 반찬을 뱉어냈다며 네 살배기 여자아이의 머리를 때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경찰은 추가 폭행이 밝혀지면 양 씨에게 아동복지법상 학대죄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한연희 [hyhe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