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與 '어린이집 폭행' 규탄..CCTV 의무화 추진

입력 2015. 01. 15. 09:57 수정 2015. 01. 15. 09: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노컷뉴스 박초롱 기자]

새누리당이 인천 어린이집 폭행사건을 '세월호 참사 이후 최대 충격'으로 규정하며 관련제도 정비를 위한 TF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15일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인천의 한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가 4살짜리 아기를 폭행하는 장면을 보고 많은 국민들이 아들 딸 손자 손녀를 생각하며 충격을 받고 분노했을 것"이라며 "세월호 참사 이후 최고의 충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과연 무엇이 문제이고 왜 어린이집에서 계속 이런 문제들이 발생하는지,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관계 당국이 특단의 대책을 세워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내일(16일) 종로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을 방문해 어린이집 안전 문제 등을 살필 예정"이라며 "국가의 주요 이슈로 삼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완구 원내대표도 "단순한 아동 폭행사건이 아니라 영유아들의 정신적·정서적 문제로까지 연결시키면 이대로 넘어갈 수 없다"며 "지난해 예산에서 보육교사에 대해 5천 600억원을 증액했는데 이렇게 운영돼선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에 대해 당정정책회의를 열고 TF팀을 구성해, 어린이집내 CCTV의무화 법안·어린이집 학대방지를 위한 제도개선·보육교사 자질 강화방안·가해보육교사에 대한 근본적 대책 등의 내용을 담아 제도를 정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군현 의원도 "영유아 보육과 유아교육의 연계나 통합 문제를 종합적으로 검토해봐야 하고 5천억 넘는 예산의 전달체계도 반드시 짚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 박초롱 기자 warmheartedcr@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