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단독] "문 닫으면 애들은.."

입력 2015. 01. 17. 02:27 수정 2015. 01. 17. 02: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학대 땐 즉시 폐쇄·교사 영구 퇴출.. 성난 모정 걱정만 키운 어린이집 대책

[서울신문]"보육교사도 사람인데 스트레스가 쌓이면 누구한테 풀겠어요. 바로 우리 아이들이에요. 일시적인 개선책 말고 근본 대책을 마련해 주세요."(학부모 최여주씨)

"어떻게 민간시설에서 1년 교육받아 보육교사 자격증을 딸 수 있죠? 자격 검증부터 해야죠."(학부모 최미연씨)

●학부모 "당장 아이들 보낼 데 없는데"

16일 서울 강서구 내발산동 국공립 드림어린이집에서 열린 당정 현장 점검 및 정책간담회 현장을 방문한 학부모들은 인천 어린이집 아동 학대 사건으로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정부 측에 아동 학대 근절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침통한 표정으로 성난 학부모들의 항의를 묵묵히 경청했다. 정부가 이날 어린이집 아동 학대 근절 대책으로 아동 학대 발생 시 어린이집 즉시 폐쇄, 폐쇄회로(CC)TV 설치 의무화, 학대 교사 및 원장 영구 퇴출 등 7가지 대책을 내놓았지만 학부모들은 우려를 떨치지 못했다.

양천구 부모모니터링단의 권태연씨는 "자칫 선한 교사에 대한 감시 도구가 될 수 있는 CCTV 의무화가 우선이 아니라 교사들의 스트레스부터 줄여야 한다"며 "주변에 아이 맡길 곳도 마땅치 않은데 대안 없이 어린이집부터 폐쇄해 버리면 그 피해가 고스란히 부모와 아이에게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신문이 만난 다른 학부모들은 CCTV도 완벽한 감시 도구가 될 수 없다고 했다. 두살배기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기려다 이번 일로 포기했다는 손모(38·여)씨는 "카메라를 등지거나 사각지대에서 아이를 때리면 CCTV도 소용없는 것 아니냐"고 우려했다.

●교사 "화장실도 못 가… 근무 환경 바꿔야"

3년째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내고 있는 김모(24·여)씨는 "국공립시설처럼 제대로 교육받은 보육교사가 아이들을 돌보고, 보육교사도 정신상담을 받았으면 한다"며 "국가가 할 수 있는 일들은 다 해 달라"고 요구했다.

어떤 대책도 너무 지나쳐 아이와 교사, 학부모 간 신뢰를 깨뜨려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잇따랐다. 두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긴 최모(37·여)씨는 "일하는 엄마는 불안해도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길 수밖에 없다"며 "신뢰가 깨지면 그 피해는 아이에게 돌아간다"고 말했다.

●"학부모-교사 신뢰 회복부터" 지적도

한편 당정 현장 점검에 참여한 보육교사 대표 임혜선씨는 "화장실도 못 갈 정도로 일이 많아 아이들을 활기차게 맞이하지 못할 때가 많다"면서 "사건이 터질 때마다 부끄럽고 마음 아프지만 열악한 근무 환경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종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서울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서울 원유빈 인턴기자 jwyb1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