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24시간 돌린다고 아동학대 예방되나" CCTV를 보는 시선들

이윤정·박은하 기자 입력 2015. 01. 25. 22:34 수정 2015. 03. 18. 20: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학부모 "교사와 소통 더 중요"교사 "실시간 감시는 인권 침해"

이르면 오는 3월부터 전국 어린이집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지만 보육업계는 다소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보육교사와 학부모들은 CCTV 설치가 아동학대 방지대책으로 뿌리내릴 수 있을지 의아해하는 분위기다. CCTV의 실효성과 인권, 활용도 문제 등 논란의 불씨는 여전히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정부세종청사 ㄱ어린이집은 CCTV를 원장실 겸 서무실에서 열람할 수 있다. 이 어린이집 ㄴ 원장은 "CCTV는 보안 목적으로 달아놓았다. (학부모들이) 열람을 원할 때는 언제든지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인천 어린이집 폭행 사건을 계기로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실시간 중계 여부가 거론됐지만 실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17개월 된 딸을 어린이집에 보내는 이모씨(34)는 "CCTV를 24시간 돌린다고 해서 사전예방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학부모 김모씨(36)는 "오히려 교사들과 소통 접점을 계속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직장어린이집 ㄷ원장은 "안전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옥외 놀이터와 식당, 실내 놀이실 등 일부 시설에만 CCTV를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CCTV가 아동학대 방지보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이 원장은 이어 "일부 학부모는 아이들 간 사소한 다툼도 시시비비를 가리겠다고 CCTV를 보는 사례가 있다"며 실시간 감시카메라가 보육교사뿐 아니라 아이들의 인권도 침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마트 직장어린이집은 CCTV 활용도가 높은 편이다. 교실 구석구석을 비추는 10여대의 CCTV가 실시간 녹화된다.

하지만 인천 어린이집 아동학대 영상이 보도된 직후에도 CCTV를 열람하고 싶다는 학부모가 없었다. 취재 과정에서 만난 학부모들은 "우리는 선생님을 믿어요. 힘내세요"라며 응원을 보냈다. 평소 교사와 학부모의 두터운 신뢰 때문이다. 황 원장은 "교사들은 아이 돌보느라 정신이 없어서 CCTV가 있다는 사실조차 인식하지 못한다"며 "학부모가 CCTV 열람을 신청하면 같은 반 학부모 모두에게 동의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윤정·박은하 기자 yyj@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