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이완구, 계약서 공개하며 투기 의혹 반박.. 논문 표절엔 "소홀"

강윤주 임준섭 입력 2015. 01. 28. 04:45 수정 2015. 01. 28. 04: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차남 증여 토지가격 급등 관련

"실거래가 기준으로 2.4배 오른 것"

장남 재산·원정 출산 의혹에도

시종일관 거침없이 해명 나서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차남 병역면제 의혹에 이어 부동산투기와 논문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그는 추가로 제기된 각종 의혹을 적극 반박하는 동시에 청문회 풍토에 대해서도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 투기 의혹 전면부인, 논문 표절엔 "소홀" 인정 이 후보자는 27일 평소보다 30분 늦은 오전 9시30분쯤 통의동 금융감독원연수원에 마련된 집무실에 출근했다. 한껏 상기된 표정의 이 후보자 손에는 서류뭉치가 들려 있었다. 그는 연수원 입구에 도착하자마자 30여분에 걸쳐 각종 자료를 내보이며 제기된 의혹을 해명했다. 시종일관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었다.

이 후보자는 2011년 차남에게 증여한 경기 분당 토지의 땅값이 크게 올라 투기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당시 계약서류를 공개하며 "당시 실거래가는 7억5,600만원으로 14년 만에 약 2.4배 올랐고 증여세도 5억원 이상 적법하게 신고해 납부하고 있다"며 "이것이 투기인지는 여러분이 판단해달라"고 맞받았다.

전날 국회에 제출된 임명동의요청서에 따르면 이 후보자의 장인과 장모는 2000년, 2001년 해당 토지를 공시지가 기준 2억6,000만원에 사들였고, 2011년 후보자 차남에게 증여된 시점에는 18억307만원으로 땅값이 크게 올라 투기 의혹이 일었다. 이 후보자는 공시지가와 실거래가 기준이 달라 생긴 오해라고 일축한 것이다. 하지만 장모가 증여한 필지 원 소유주가 이 후보자 초등학교 동창이어서 이 후보자가 토지 매입 과정 전반에 개입했을 것이란 주장도 나온다.

토지 구입 목적에 대해서도 이 후보자는 병원 입원기록을 제시하며 "당시 고령이던 장인과 장모가 미국에서 귀국한 뒤 전원생활을 하기 위해 샀는데 이후 건강이 악화돼 집을 짓지 못하고 부인에게 증여한 것"이라며 투기 의혹을 부인했다.

이 후보자의 장남 내외가 낳은 두 손자가 미국 시민권자여서 원정출산 의혹이 제기됐고, 장남 재산이 전무한 것으로 신고되자 생활비ㆍ양육비 출처가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미국에서 박사까지 하고 교수가 됐는데 손자를 외국에서 낳은 걸 어떻게 하란 얘기냐"며 원정출산 의혹을 부인했다. 생활비ㆍ양육비의 출처에 대해선 "유학하는 사람이 무슨 돈이 있겠냐"며 "외할아버지도 보내줬고, 아파트 월세비도 내가 매달 보내줬다"고 해명했다.

이 후보자는 다만 1994년 단국대 행정학과에서 받은 박사학위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선 "사이테이션(인용)은 소홀히 했을 수 있지만 레퍼런스(참조)는 기본적으로 하려고 노력했다"면서도 "20년이 넘은 논문을 지금의 엄격한 잣대로 본다면 여러분의 지적이 맞을 수 있다. 제가 전문학자가 아니니까 소홀한 부분이 있다"고 일부 잘못을 시인했다.

차남의 병역면제 의혹과 관련해 공개검증을 자처한 이 후보자는 청문회 제도 자체에 대해서도 강한 어조로 불만을 표시했다. 이 후보자는 "서른 네 살 아들을 대중 앞에 다 노출하고, 세상에 지구상에 이런 나라가 (어디)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與 과도한 엄호 野 미약한 전투력 '맹탕' 청문회 우려

여야는 이날 이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다음달 9, 10일 이틀간 열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총리 청문회를 앞두고 새누리당의 과도한 엄호와 야당의 미약한 전투 의지 때문에 제대로 된 검증이 가능하겠냐는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

당장 새누리당은 청문회 힘 빼기에 들어갔다. 이군현 사무총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후보자가)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로서 그 능력이나 야당과 협상하는 자세를 보면 여야가 공히 총리로 그 자질을 인정하고 있다"며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과 인신공격이 남발하는 구태적 행태가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날을 세워야 할 새정치연합 특위 위원들도 과거 청문회와 비교했을 때 전투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다. 유성엽 의원을 간사로 한 6명의 특위 위원 중 서영교ㆍ진성준 의원을 제외하면 대부분 정책통으로 분류돼 봐주기 의혹마저 나오고 있다.

강윤주기자 kkang@hk.co.kr 임준섭기자 ljscoggg@hk.co.kr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