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KBS

[이슈&뉴스] 한국인 수면 시간 OECD 꼴찌..숙면하려면?

이충헌 입력 2015. 02. 04. 21:31 수정 2015. 02. 04. 22: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멘트>

한국인의 평균 수면시간은 7시간 49분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국가 중 최하위입니다.

연간 근로시간은 2163시간으로 멕시코에 이어 가장 긴데요, 이처럼 과로와 스트레스에 시달리면서 잠을 못 자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먼저 잠 못 드는 한국인의 실태를 홍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불면증 인구 400만 명▼

<리포트>

20 대 후반 취업준비생입니다.

대학원을 졸업한지 1년이 지났지만 취직을 못해 아직도 책과 씨름하고 있습니다.

불안한 마음에 책상 앞에서 새벽 2시를 넘기는 날도 많습니다.

막상 잠자리에 누워도 뒤척이기 일쑤입니다.

<인터뷰> 이현아(취업준비생) : "새벽 4,5시에 잠이 들고 잠을 잔다고 해도 아침 7시에 일어나고 그렇게 반복이 되면서 잠을 못자니까..."

기업에서 팀장을 맡고 있는 50대 남성입니다.

결재와 회의 등 일폭풍이 지나간 오후 3시 무렵 몸의 기운이 급격히 떨어집니다.

3시간 걸려 출퇴근하고 새벽에 귀가하는 고3 딸을 돌보느라 서너시간 밖에 못잔 탓입니다.

노후생활 걱정도 숙면을 방해합니다.

<인터뷰> 안성혁(직장인) : "제2의 생활을 목표로 잡고 (회사를)나가야 하는데, 굉장히 난감할 때가 많습니다."

이처럼 스트레스로 불면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전체 성인인구의 12%인 4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터뷰> 신철(고려대 안산병원 수면장애센터 교수) : "다른 질병이 없는데도 낮에 이유없이 피곤하거나 졸리면 내가 수면장애가 있지않나 한 번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

노인들에 국한됐던 불면증이 취업난과 고용불안, 준비 안된 노후가 겹치면서 세대를 초월해 번지고 있습니다.

▼'꿀잠'을 팝니다…수면 상품 봇물▼

<기자 멘트>

이처럼 잠 못드는 사람들이 늘면서 이른바 '꿀잠'을 자게 한다는 수면용품이 잇달아 나오는 등 수면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김진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잠을 설친다는 20대 여성이 숙면 전문 매장을 찾았습니다.

<녹취> "(목이 불편했다고 하셨잖아요. 베개는 어느 정도 높이를 쓰셨어요?) 높이는 어렸을 때는 높았는데 요즘은 낮게 쓰는 편.."

이른바 '수면 관리사'와 1:1 상담을 통해 제품을 추천받고, 체험도 해 봅니다.

'쪽잠'이라도 달게 자고 싶은 바쁜 현대인을 겨냥한 휴대용 베개, 숙면을 유도하는 음향기기와 조명용품, 향초.

그리고, 먹으면 잠이 온다는 숙면 보조식품까지, '꿀잠'을 재워주겠다는 제품만 수십여 가집니다.

<인터뷰> 맹수정(직장인) : "(예전에는) 약(수면제)을 제가 의존하게 됐었는데요. 식품이라서 마음 편하게 먹을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인 것 같습니다."

최근엔 호텔들까지 가세했습니다.

'천상의 수면'을 제공한다며 특급호텔 브랜드를 붙인 이 침구는 지난해 매출이 100% 넘게 늘었습니다.

이렇게 기능성을 앞세운 숙면 제품들이 다양해지면서, 수면시장은 1조 5천억 원 규모로 성장했습니다.

이른바 '슬리포노믹스'라는 신 경제용어까지 등장한 수면시장, 잠 못 이루는 한국인들이 '꿀잠' 산업을 키우고 있습니다.

▼불면증, 사망 위험 56% 높여…숙면 취하려면?▼

<기자 멘트>

잠을 자는 동안 뇌는 활발하게 활동합니다. 낮에 들어온 정보를 정리해 필요한 건 기억으로 저장합니다.

때문에 잠을 못자면 기억력과 집중력, 판단력이 떨어집니다.

건강한 20대 남성을 24시간 동안 재우지 않았더니 스트레스호르몬 수치가 치솟았고, 인지기능 검사에서 오답률이 62%나 증가했습니다.

만성적으로 불면증에 시달리면 조기사망 위험이 56% 높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잠은 양보다 질이 중요합니다. 얼마나 오래 잤느냐 보다 일어났을 때 머리가 맑고 몸이 개운해야 잘 잔 겁니다.

그럼, 숙면을 취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리포트>

이틀밤을 꼬박 샐 정도로 불면증에 시달렸던 이 여성은 수면에 대한 교육을 받고 불면증이 사라졌습니다.

방에서 시계를 치우고, 잠에 대한 걱정과 집착을 버리고 나서 부텁니다.

<인터뷰> 김민자(불면증 극복) : "내일 활동하려면 자야돼. 그렇게 집착하면 할수록 더 정신이 맑아지고 깨더라구요."

의도적으로 잠을 청하면 각성이 증가해 숙면을 방해합니다.

졸릴 때 잠자리에 들어야 자연스럽게 잠에 빠져듭니다.

<인터뷰> 한진규(수면클리닉 원장) : "뇌가 졸려올 때 자면 짧게 자도 깊게 잘 수 있고 오늘 못자면 내일 잘 수 있으므로 잠에 대한 걱정과 긴장을 풀어야 합니다."

매일 아침 같은 시간에 기상해 햇빛을 보면 생체리듬이 유지됩니다.

특히 햇볕을 쬐며 하루 30분 이상 걸으면 숙면에 도움이 됩니다.

잠들기 2시간 전 족욕이나 반신욕도 체온을 낮춰 깊은 잠을 유도합니다.

술은 잠을 들게는 하지만 깊은 잠을 방해해 과도한 음주는 수면의 적입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김진희기자 (hydrogen@kbs.co.kr)

홍혜림기자 (newshong@kbs.co.kr)

이충헌기자 (chleemd@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