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美국방부, 전투기서 '인공위성' 발사 프로젝트 공개 (영상)

입력 2015. 02. 07. 14:57 수정 2015. 02. 07. 15: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인공위성이 전투기에 실려 우주로 발사되는 아이디어가 현실화 되는 것 같다.

최근 미 국방부 산하 방위고등연구계획국(DARPA)이 전투기 F-15를 이용해 인공위성을 발사하는 프로젝트의 콘셉트 비디오를 공개해 관심을 끌고있다.

인공위성이 지상의 로켓에 실려 발사돼 우주로 나간다는 고정관념을 깨뜨린 이 프로젝트의 이름은 'ALASA'(Airborne Launch Assist Space Access). DARPA에 따르면 이 프로젝트는 전투기가 출격해 고도 1만 2000m에 오르면 기체 밑에 설치된 발사대에서 인공위성이 우주로 발사되는 시나리오다.

실제 영상을 보면 전투기가 구름을 뚫고 수직 상승하다 일정 고도에 오르면 기체 밑에 설치된 인공위성을 탑재한 로켓이 미사일처럼 발사된다. 이후 로켓은 자체 추진체로 원하는 지구 궤도에 오르고 이후 두차례에 걸쳐 분리된 후 최종적으로 인공위성만 원하는 궤도에 남는다.

DARPA 측이 이같은 프로젝트를 시작한 이유는 기존 로켓 발사시 발생하는 기나긴 사전 준비와 날씨 등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이 프로젝트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작은 비용으로 위성을 올릴 수 있다는 점. DARPA에 따르면 기존 방식으로 인공위성을 궤도 위에 올릴 시 드는 비용은 약 6000만 달러(654억원). 그러나 ALASA를 이용하면 한번 발사에 단 100만 달러(약 11억원)면 충분하다는 것이 DARPA의 설명.

DARPA 기술담당관 브래드포드 토슬리는 "위성 발사 요청이 오면 단 24시간 내 준비가 가능하다" 면서 "현재 예정대로 개발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 고 밝혔다.

획기적인 방식의 프로젝트지만 한계도 있다. 전투기에 실리는 탓에 인공위성 중량의 한계가 그것. 토슬리는 "전투기를 이용하는 관계로 45kg 정도의 인공위성 발사를 목표로 하고있다" 면서 "향후 이 시스템을 이용해 보다 무거운 인공위성을 발사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