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교황도 당당한 월드스타" 프란치스코 피규어 프로토타입 공개

입력 2015. 02. 18. 10:57 수정 2015. 02. 18. 10: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인자한 얼굴을 그대로 살려낸 프란치스코 교황의 피규어가 미국에서 시판된다.

9월 방미를 앞두고 미국의 피규어 전문업체 블리처 크리처가 프란치스코 피규어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

공개된 시제품은 높이 10인치짜리로 언제나 미소를 머금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얼굴을 제대로 표현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시판 예정인 프란치스코 교황의 피규어는 19.99달러, 우리돈 약 2만20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블리처 크리처는 스포츠 스타들의 피규어를 전문 생산-판매하는 업체다.

보스턴 레드삭스의 데이빗 오르티스, 뉴욕 양키스의 데릭 지터,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톰 브래디와 롭 그론코우스키 등이 블리처 크리처를 통해 피규어로 재탄생했다.

스포츠스타 피규어군단에 교황 피규어 약간은 어색할 수 있지만 회사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글로벌 인기를 감안해 피규어 생산을 결정했다.

블리처 크리처의 창업주 매튜 호프만은 "프란치스코 교황은 영감을 주는 인물로 세계적인 인기가 대단하다."며 "(비록 스포츠스타는 아니지만) 블리처 크리처의 피규어로 제작할 만한 인사라는 데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피규어를 만들 때 세세한 부분까지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프란치스코 교황의 피규어도 심혈을 기울여 제작해 불만을 갖거나 비난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호프만은 덧붙였다.

호프만은 4년 전 블리처 크리처를 창업했다. 아들과 함께 야구경기를 보러갔다가 기념품을 사려 했지만 마땅한 게 없는 데 착안해 스포츠스타 피규어사업을 시작했다.

사업은 대박이었다. 2011년 창업한 그의 회사는 6개월 만에 매출 100만 달러(약 11억원)를 달성했다.

NFL, MLB, NBA, NHL 등과 연이어 라이센스 계약을 맺으면서 피규어 사업은 승승장구했다. 최근에는 DC 코믹스, 워너 브라더스 등과도 라이센서 계약을 체결해 사업의 영역을 넓히고 있다.

사진=블리처 크리처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