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케리 미 국무 '성소수자 특사' 첫 임명

입력 2015.02.24. 08:51 수정 2015.02.24. 08:5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외국에서 게이 등 성(性)소수자의 인권 보호 임무를 수행할 특사에 외국업무 담당 수석 관리인 랜디 베리를 임명했다.

미 정부가 성소수자 특사를 임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전 세계에서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에 대한 차별이나 폭력을 막으려는 조치다.

케리 장관은 성명에서 "LGBT들이 너무나 많은 나라에서, 너무나 자주 협박을 당하고 감옥에 가고 있다"면서 "동성결혼을 범죄시하는 세계 여러 나라의 법을 없애려고 우리가 함께 노력하는 것도 바로 그런 이유에서다"라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앞서 지난해 우간다의 '반(反)동성애법'을 비난하는 특별 성명을 발표했으며, 또 동유럽의 인권단체와 협력해 언론이 동성애자들을 부정적으로 묘사하지 못하도록 하는 운동도 벌였다.

미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캠페인'(HRC)의 채드 그리핀 회장은 성명에서 "이번 성소수자 특사 임명은 미국이 LGBT 인권보호의 최전선에 있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 세계에 보낸 것"이라면서 "LGBT를 박해하는 나라들은 미국이 절대로 묵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76개국이 동성결혼을 범죄시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이란과 사우디아라비아는 사형으로 다스리고 있다고 미 언론이 전했다. /디지털미디어부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