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대통령 공약 '정부3.0' 망신..정보유출로 정보공개포털 가동중단돼

입력 2015. 02. 26. 10:00 수정 2015. 02. 26. 10: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행자부 보름넘게 지나 뒤늦게 '사고' 알고 복구"정보공개청구 5만2천건 특정 단체 계정에 유입"오전 9시 현재 서비스 개시…"오전 중 완전복구"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박근혜 대통령의 대표 공약인 '정부3.0'이 한바탕 망신을 당했다. '정부3.0'의 대표 서비스인 대한민국정보공개포털(www.open.go.krㆍ이하 포털)에서 이메일,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무더기로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

가동을 한나절 가량 멈추고 복구 작업을 벌인 정부는 26일 오전 9시 현재 포털 서비스를 다시 시작했으며, 이날 오전 중 완전 복구할 계획이다.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최근 포털 개편 과정에서 사업자번호로 계정을 등록한 단체의 정보공개청구 정보 약 5만2000건이 대구의 시민단체인 우리복지시민연합(이하 시민연합) 계정으로 넘어가 정보가 유출됐다.

포털 개편 사업을 맡은 업체가 기존 포털의 정보를 새 시스템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사업자번호로 계정을 등록한 단체의 주민등록번호 값을 동일한 가상번호가 아닌 해당 단체의 주민등록번호로 잘못 입력하며 사고가 났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9일께 시민연합이 청구하지도 않은 정보를 무더기로 받게 되면서 알려졌다.

행자부는 지난 25일 한 인권단체의 보도자료로 사태를 뒤늦게 파악하고, 같은 날 오후 7시부터 포털 복구 작업에 들어갔다. 유출된 정보는 계정 등록 단체의 주소, 이메일, 연락처 등이다.

박덕수 행자부 공공정보정책과장은 "사업자번호로 등록한 단체의 리스트 중 가장 앞에 있던 한 단체로 정보공개청구 정보가 모두 넘어갔다"며 "잘못 이관된 정보 약 6만건 중 기관 간 이첩 등으로 인한 중복 사례를 빼면 총 5만2000건 정도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 단체는 사업자번호로 계정을 등록했기 때문에 주민등록번호는 유출되지 않았다"며 "시민연합도 다른 단체의 자료를 현재까지 유출시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보공개청구로 통보된 자료 중에 민감한 개인정보가 포함됐을 가능성도 있어 우려된다.

'정부3.0'은 공유ㆍ개방ㆍ소통ㆍ협력의 원리에 따라 부처ㆍ기관 간 칸막이를 없애고 맞춤형 대국민 서비스를 구현해 창조경제를 실현하겠다는 박근혜정부의 정부 혁신 전략이다.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