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아주대병원, '아덴만 영웅' 석해균 선장 치료비 2억원 못 받아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5. 03. 01. 16:50 수정 2015. 03. 01. 16: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덴만 영웅' 석해균 전 삼호주얼리호 선장(62)의 수술을 집도했던 아주대병원이 약 2억원에 달하는 치료비를 고스란히 부담하게 됐다.

병원비를 내야 할 삼호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가 자산이 묶이면서 병원비를 모두 정산하지 못 했기 때문이다.

1일 아주대병원을 운영하는 학교법인 대우학원에 따르면 이사회는 지난달 5일 회의를 열어 회수하지 못한 미수금 2억4000여만원을 결손(대손상각)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아주대병원 의료진이 2011년 2월7일 오전 회진을 통해 석해균 선장의 건강상태를 살피고 있다. 아주대병원 제공

대손상각 처리 금액 가운데 약 2억원이 석 선장의 치료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사회 회의록에 따르면 추호석 아주대법인 이사장은 "대손금액 중 석해균 선장 치료비가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 같은데 정부에서 조치를 해줄 수 없다면 추후 다른 국가적인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좋지 않은 선례가 될 수 있다"면서 "의료원 차원에서 문제제기 정도는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석 선장은 2011년 1월 삼호주얼리호에 타고 있던 선원 20명과 함께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됐다. 청해부대가 6일 만에 구출작전을 펼쳐 전원을 구해냈지만 이 과정에서 군 작전에 도움을 주던 석 선장은 복부 등 6곳에 총상을 입었다. 아주대병원으로 이송된 석 선장은 여러 차례에 걸쳐 대수술을 받은 뒤 280여일 만에 퇴원했다.

<디지털뉴스팀>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