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안동·영주 물러설 수 없는 '콩 대결'

입력 2015. 03. 05. 03:27 수정 2015. 03. 05. 03: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동, 눈콩 상표등록·재배지 확대..영주, 콩세계과학관 새달 개관

[서울신문]한국 유교문화의 본산인 경북 안동시와 영주시가 '선비' 명칭에 이어 '콩'을 놓고 자존심 대결을 벌이고 있다.

4일 안동시에 따르면 경북 지역 최대 콩 생산지인 안동이 우수한 콩 산업 육성을 위해 각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00년대 중반 서후면 대두서리를 콩 특화단지로 지정한 데 이어 지역에서 생산된 콩을 '안동 생명의 콩'으로 브랜드화했다.

지난해엔 '안동 콩'의 지적재산권 보호를 위해 특허청에 지리적 표시 단체표장을 등록했다. 또 현재 1620여㏊인 콩 재배 면적을 2600㏊까지 확대하고, 항암 효과가 높다는 '안동밤콩'과 '안동불콩'에 이어 골다공증에 좋다는 '안동눈콩' 등의 상표 등록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웰빙 열풍을 타고 메주와 두부에 쓰이던 우리 콩의 활용도와 부가가치가 날로 높아지는 데 착안한 농업 전략이다.

영주시도 이에 뒤질세라 콩 관련 산업 육성에 나섰다. 야심작은 부석면 임곡리 120 부지 10만여㎡에 총 100억원을 들여 건립한 콩세계과학관을 다음달 30일 개관하는 것이다. 시는 이 과학관이 세계 최초 콩을 주제로 한 과학관이라는 점을 강조한다. 시 관계자는 "영주가 안동 등 국내 콩 주산지들을 제치고 세계적인 콩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국콩연구회'에 의해 과학관 최적지로 평가받았다"고 자랑했다. 시는 최근 전문과학관으로 등록까지 마쳤다. 과학관은 콩의 생육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콩 생육장, 전통 장류 체험 및 각종 콩 요리를 만들고 배울 수 있는 콩 체험관, 콩 재배 등을 체험하는 영농 체험장 등을 갖췄다.

영주시는 콩과학관 개관을 계기로 주변에 친환경생태체험단지를 조성하고 국내 최초의 토종 콩 장려 품종인 '부석태'를 활용한 장류문화 자원을 체험 관광과 녹색성장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소백산 자락의 청정 지역인 영주에서는 현재 1000여 농가가 1200㏊에서 연간 2000t의 콩을 생산하고 있다.

앞서 두 시는 선비 명칭과 원조 여부를 둘러싸고 마찰을 빚었다. 영주시는 1998년 7월 '선비의 고장' 상표 등록을 시작으로 '선비의 고장' '선비정신' '선비숨결' '선비삿갓' '선비촌' '선비뜰' '선비문화수련원' 등 10여개를 상표 등록했다. 안동시는 '선비고을' '안동선비' '선비정신의 본향 안동' 등을 상표 등록하며 맞서 왔다.

영주·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