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봄나물 식중독 두릅, 고사리, 원추리 등 독성 식용 나물 조리해 먹어야 해

한국아이닷컴 이슈팀 입력 2015.03.18. 01:57 수정 2015.03.18. 01: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봄나물 식중독 두릅, 고사리, 원추리 등 독성 식용 나물 조리해 먹어야 해

봄나물 식중독 위험이 화제다.

3월을 맞아 봄나물 식중독 환자가 늘어나면서 주의가 당부 되고 있다. 지난 10년간 봄철에 봄나물을 먹고 독성으로 식중독에 걸린 환자는 320여 명에 달하며 대부분 환자는 3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식중독 위험한 봄나물은 야산이나 등산로 주변에 자생하는 야생식물을 산나물로 오인해 섭취하거나 달래, 두릅, 고사리, 원추리 등 독성이 있는 식용 나물을 잘못 조리하거나 비식용 부위를 섭취하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봄나물은 비타민과 무기질이 많이 들어있어 춘곤증 예방에 좋지만, 잘못 먹었을 경우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되도록 익히지 않고 먹으려 하는 봄나물의 특성상 봄나물에 내재한 독성이 인체에 악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

봄나물 식중독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나물이 식용 가능한 것인지 확인해야 한다. 날것으로 섭취할 경우 흐르는 수돗물에 3회 이상 깨끗이 씻어 식중독균이나 잔류 농약을 제거한 뒤 섭취해도 록 한다.

봄에 많이 먹는 달래나 돌나물 등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은 뒤 조리해야 식중독균으로부터 안전하다. 두릅이나 원추리, 다래와 고사리 등 약간의 독성이 있는 산나물 섭취 시에는 반드시 끓는 물에 데쳐야 독성분을 없앨 수 있다.

특히 자연독 식중독 중 가장 많은 환자 수를 발생시키는 원추리나물은 제대로 익히지 않은 잎을 과량 섭취할 경우 콜히친(colchicine) 성분에 중독돼 발열, 구토, 설사, 복통, 두통, 신부전을 일으킬 수 있다.

이밖에 도로변에 있는 나물들은 중금속에 중독됐을 가능성이 상당히 높아 가능한 먹지 말아야 한다.

봄나물 식중독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봄나물 식중독, 위험하네", "봄나물 식중독, 조심해야 해", "봄나물 식중독, 알고 먹어야겠다", "봄나물 식중독, 독성분을 없애야 해", "봄나물 식중독, 독성이 있는 것이 많네" 등의 의견을 내놨다.

한국아이닷컴 이슈팀 reporter@hankooki.com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