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현대차, 중국 5공장 시대 앞두고 판매점 1000개로 늘리기로

한승주 기자 입력 2015.03.23. 08:40 수정 2015.03.23. 08: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자동차는 중국에서 급성장하는 중·서부 지역을 중심으로 올해 안에 판매점을 현재 920개에서 1000개로 늘리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중국 4공장과 5공장 신설을 앞두고 미리 판매망을 확보해놓겠다는 취지다.

현대차의 중국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의 판매점은 2012년 802개에서 2013년 860개, 작년 말 920개로 해마다 60개 안팎씩 증가해왔다.

그러나 올해 80개 늘리게 되면 베이징현대는 상하이GM(1269개)에 이어 중국에서 2번째로 1000개 판매망을 갖추게 된다.

작년 말 기준 상하이폴크스바겐은 947개, 둥펑위에다기아는 785개, 이치폴크스바겐 739개, 둥펑닛산은 675개, 창안포드는 587개, 이치토요타는 510개 등의 판매망을 갖추고 있다.

현대차의 판매망 확충은 올 상반기 허베이성 창저우에 착공되는 4공장과 하반기 충칭시에 착공되는 5공장이 2016년과 2017년 각각 완공되기 전에 판로를 미리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베이징현대는 이미 중국 서부지역과 동부 연안지역을 중심으로 신규 우수 딜러를 확보해왔다. 서부지역은 중국 정부 주도로 도시화가 추진되면서 높은 성장세가 예상되는 곳이며, 동부 연안도 시장 규모가 점차 확대되고 있다.

기아차의 중국 합작법인인 둥펑위에다기아도 현재 785개인 판매점을 올해말까지 885개로 100개 확충할 방침이다.

한승주 기자 sjhan@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전화:02-781-9711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