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이재명 성남시장, 홍준표 경남지사에게 공개토론 제안

입력 2015. 03. 23. 17:45 수정 2015. 03. 23. 20: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밥과 공부는 '선택' 아닌 '능력' 문제"..훈수

(성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무상 교복' '무상 산후조리' 등 무상복지 확대에 나선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이 최근 무상급식 예산 지원을 중단하고 그 예산을 서민 자녀 교육지원 사업에 사용하겠다고 밝힌 홍준표 경남도지사에게 공개 토론을 제안했다.

이 시장은 2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준표 지사님 밥과 공부는 '선택'이 아닌 '능력' 문제"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이 시장은 "홍지사님, 성남의 친환경 무상급식 확대 정책을 두고 '성남은 밥을, 경남은 공부를 선택했다'고 하신 모양"이라며 "그러나 그건 홍지사님의 착각"이라며 반박했다.

그는 성남은 무상급식 확대는 물론이고 사교육비 절감과 창의교육을 위해 204억원을 '성남형 교육지원사업'에 투자하고 무상교복에 무상산후조리까지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무상복지나 기초복지 확대 재원은 증세가 아니라 부정비리, 예산낭비 없애고 세금을 철저히 관리하고 마른 수건 쥐어짜듯 하는 알뜰살림으로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공부와 밥은 양자택일 문제가 아니라 예산 아끼고 가용예산 늘리는 능력 문제"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홍 지사께 '선택'의 기술이 아닌 재원마련 '능력'을 발휘하라고 권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무상복지 확대를 포퓰리즘이라고 비난하는데 대해 똑같은 예산으로 국민에게 골고루 혜택 돌려주는게 포퓰리즘이라면 소수 기득권자들에게 퍼주는 건 '선행'인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인권변호사 출신이고, 홍준표 경남지사는 검사 출신으로 한나라당 대표를 지냈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