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애플 창업자 워즈니악 "인간이 AI의 애완동물 될 수도"

입력 2015. 03. 24. 17:57 수정 2015. 03. 24. 18: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애플의 공동창업자 스티브 워즈니악(64)이 AI(인공지능)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나서 관심을 끌고있다.

최근 워즈니악은 호주 파이낸셜 리뷰와의 인터뷰에서 "컴퓨터가 점점 인간의 자리를 대신하게 될 것이라는 점은 의문이 없다" 면서 "향후 30년 내에 AI가 기술의 급속한 진보와 맞물려 인간을 앞지르게 될 것" 이라고 밝혔다. 이어 "AI가 점점 더 인간을 흉내 내 위험한 현실을 가져올 것" 이라고 경고했다.

워즈니악의 이같은 주장은 '아이언맨'의 실제 모델로도 잘 알려진 엘론 머스크(42) 회장과 영국의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73) 박사의 경고와 맥을 같이한다. 워즈니악은 "머스크 회장과 호킹 박사의 예언처럼 사람들에게 끔찍한 미래가 올 수도 있다" 면서 "인간이 신이 될지, AI의 애완동물이 될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머스크 회장은 지난해 11월 한 미래학 사이트에 게재한 글을 통해 "AI 기술이 생각보다 더 빠르게 진전되고 있다" 면서 "5년 혹은 최대 10년 안에 (인류에게) 중대한 위험을 줄 일이 실제 벌어질 수 있다" 고 경고한 바 있다. 호킹 박사 역시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AI가 인간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발달해 인류의 종말을 부를 수도 있다"는 섬뜩한 경고를 했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들이 입을 모아 AI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이유는 역시 AI 분야가 구글 등 IT 공룡들의 각축장이 되며 투자를 급속히 늘리는 것과 관계가 깊다. 결과적으로 브레이크없는 기술의 진보가 가져올 수도 있는 암울한 미래가 더이상 SF 영화에나 등장하는 공상은 아닌 셈이다.

한편 워즈니악은 이 인터뷰에서 애플이 전기자동차 업계의 선두주자인 머스크 회장의 '테슬라' 자리를 이어받을 수 있기 바란다는 덕담을 남겼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