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이재명성남시장, "무상은 공짜가 아니다, 시민세금으로 하는것인데 왜 공짜냐"

입력 2015. 03. 31. 08:38 수정 2015. 03. 31. 08: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성남)=박정규 기자]이재명 성남시장이 '무상 산후조리' 등 복지정책에 대해 "나쁜 짓만 안 하면 온갖 논쟁이 되는 복지를 다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31일 오전 경인방송 라디오(FM 90.7MHz) '상쾌한 아침, 원기범입니다'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성남시의회 새누리당 의원들의 "지방채가 90억에서 1200억으로 빚은 느는데 보여 주기식 복지만 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적반하장, 양심이 있나 의심스럽다"고 대답했다.

이 시장은 "자기들(새누리당)이 저지른 외상금 횡령금 해결하느라 일부 대출 받은 걸 가지고 하는 주장"이라며 "알면서도 말하는 것은 양심 없는 나쁜 짓으로 혼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성남시는 4년동안 현금 4500억 갚았다. 그러면서 주민 복지는 늘렸다"며 "이젠 빚을 안내도 되니 새로 할 수 있는 일이 참 많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또 "나쁜 짓, 4대강, 사자방 같은 짓만 안 하면 할 수 있는 것이 참 많다"며 "논쟁이 되고 있는 온갖 복지를 다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쓸데 없는 토목공사, 부정부패와 세는 세금을 통제하니까 예산이 정말로 많아지더라"며 "원래는 1년에 성남시 빚을 500억씩 갚으려고 했는데 1500억 씩 갚았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무상 교복 확대에 대해서는 "군인들에게 군복을 준다. 국가의 의무다"라며 "교복도 국가 의무로 더 확대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 같은 복지정책 시행에 대해 "무상도 공짜도 아니다. 시민이 내는 세금으로 하는 것인데 이것이 왜 공짜냐"며 "무상 논쟁은 예산 낭비하는 사람들이 붙인 나쁜 프레임이다"고 강조했다.

fob140@heraldcorp.com-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