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2017년까지 글로벌 ICT 벤처 1천개 육성한다

입력 2015. 03. 31. 12:01 수정 2015. 03. 31. 12: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정부가 오는 2017년까지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는 벤처기업을 1천개 육성하고, 2천억원의 투자를 유치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를 위해 올해 ICT 분야 창업ㆍ벤처 융자 및 펀드 규모를 5천억원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박근혜 정부의 핵심개혁과제인 창조경제 핵심성과를 조기에 가시화하기 위해 ICT 분야 창업ㆍ벤처 정책을 통합ㆍ연계하는 'K-글로벌 프로젝트'를 수립하고 31일 발표했다. 'K-글로벌 프로젝트'는 지난 25일 발표한 'K-ICT 전략'의 첫번째 후속조치로 ICT 분야 창업ㆍ벤처 정책을 통합ㆍ연계하는 정책이다.

이는 그동안의 ICT 창업ㆍ벤처 지원사업이 투자유치 633억원(2014년), 사업계약 280건, 법인설립 152건 등의 가시적 성과가 있었으나, 정책이 개별ㆍ분산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통합ㆍ연계를 통한 정책역량 결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K-글로벌 프로젝트'는 크게 '통합운영', '민간ㆍ시장중심', '선택과 집중' 등 3가지 전략으로 추진된다.

먼저 통합운영을 위해 'K-글로벌'의 통합 브랜드 아래 개별 분산된 사업들을 통합 공고, 관리해 정책의 인지도 및 성과를 제고하기로 했다. 또 사업간 연계를 통해 '창업-성장-해외진출-재도전'의 전 주기별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민간ㆍ시장 중심 전략을 위해서는 우선 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우수 기업 등을 포함한'K-글로벌 스타트업 풀(Pool)'을 연간 300개로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또 세계 시장을 지향하는 유망기업의 성장을 위해 초기단계에서는 멘토링·해외진출 등을, 성장단계에서는 사업화및 연구개발(R&D)까지 연계 지원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창업-성장-해외진출 등 각 사업별 지원 규모의 50%를 풀(Pool)내 기업에 우선 배정하여 경쟁력 있는 스타트업을 집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더해 현행 기술성 평가 중심의 ICT 유망 중소기업 R&D 평가체계를 민간ㆍ시장 중심으로 개편할 예정이다.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는 ▲판교 창조경제밸리를 ICT 벤처 지원의 종합 허브로 육성하고 ▲연내 개소 예정인 구글캠퍼스·SAP앱하우스 등 해외 ICT 선도기업의 인지도와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국내 유망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도모하며 ▲ I ICT 분야 창업ㆍ벤처 융자·펀드 규모를 지난해 1070억원에서 올해 5천억원으로 확대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사진)은 "아이디어 대박, 기술 대박으로 ICT 분야 벤처기업들의 도전정신이 결실을 맺도록 'K-글로벌 프로젝트'를 내실 있게 추진하고, 'K-ICT전략'이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uk@heraldcorp.com-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