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마이뉴스

경남 교사 1146명 "무상급식 되살려 낼 것"

입력 2015. 04. 01. 11:11 수정 2015. 04. 01. 11: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교조 경남지부, 교사 선언.. "학교 현장 파행 공개하겠다"

[오마이뉴스 윤성효 기자]

경남지역 학교 무상급식 중단 사태를 맞아 교사 1146명이 홍준표 경남지사를 규탄하고 나섰다. 전교조 경남지부는 1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1146명의 교사가 참여한 '무상급식을 아이들에게 되돌려 달라'는 제목의 '교사선언'을 발표했다.

송영기 전교조 경남지부 지부장은 "오늘이 무상급식 중단 첫째날이다, 지난해 말부터 5개월 동안 무상급식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이제는 교사들이 직접 나서서 아이들의 밥을 지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남지역 학교 무상급식 중단 첫날을 맞아 4월 1일 오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남지부는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무상급식을 아이들에게 되돌려 달라"는 제목으로 '교사 1146명 선언'을 발표했다.

ⓒ 윤성효

홍준표 지사는 학교 무상급식 식품경비 지원금(도시군비 643억 원)을 끊고 그 예산으로 서민자녀교육지원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경남도의회는 지난 3월 19일 관련 조례를 통과시켰고, 18개 시군의회는 아직 처리하지 않았다.

교사들은 "도의회가 조례를 철회하고 시군단위에서 조례가 제정되지 못하도록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교사들은 "무상급식 중단 사태로 학교 현장에 가져오게 될 혼란스러움과 파행들을 도민들에게 공개하여, 이 사태를 가져온 홍준표 지사와 도의회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들은 "친환경 무상급식이 법제화되기 위한 학교급식법 개정 운동에 동참하여 반드시 무상급식을 되살려 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무상급식 중단사태에 대해, 교사들은 "친환경 무상급식은 단순히 아이들의 밥 한 끼를 공짜로 먹이자는 정책이 아니다"며 "우리 사회의 미래이자 희망인 아이들의 건강권과 인권, 교육권을 보장하며, OECD 국가 중 복지 수준이 꼴찌인 대한민국의 보편적 복지를 확대해 가는 길목을 터준 정책"이라고 밝혔다.

이어 "교사들은 비교육적이고 무책임한 홍준표 지사가 무상급식 중단 사태를 가져온 것을 규탄하며 무상급식을 아이들에게 되돌려 줄 수 있는 날까지 총력을 다해 싸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번 교사선언에 참여한 1/3 정도의 교사들은 이날부터 '중식 단식'을 벌이고 나머지 교사들은 '무상급식 정상화 투쟁 기금'을 내기로 했다.이 기사를 응원하는 방법!☞ 자발적 유료 구독 [ 10만인클럽]

모바일로 즐기는 오마이뉴스!☞ 모바일 앱 [ 아이폰] [ 안드로이드]☞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