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오마이뉴스

추미애, '동교동계'에 일침.."지분 챙기는 것 DJ 뜻 아냐"

입력 2015.04.08. 13:55 수정 2015.04.08. 13:5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노갑 상임고문의 '주류 6대 비주류 4' 지분 발언 정면 비판

[오마이뉴스 이주영 기자]

추미애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

ⓒ 남소연

추미애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이 4.29 재·보궐선거 지원 반대 논란을 일으킨 '동교동계'를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해당 계파의 '좌장'격인 권노갑 상임고문이 '주류 60:비주류 40' 지분을 언급한 것에 일침을 가해 눈길을 끌었다. 추 최고위원은 '구민주계'의 핵심 인사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유지를 받드는 동교동계와는 사실상 한식구나 다름없다.

추 최고위원은 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시지탄이지만 당 내분이 수습돼 다행"이라고 운을 떼며 2003년 노무현 정부가 김대중 정부를 상대로 대북송금 특검을 벌였을 때의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은 지지세력을 규합해 분노의 깃발을 들라고 할 정도로 비탄에 잠겨 있었지만 2007년 대선을 앞두고는 통합의 깃발을 들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며 "결국 정치인에게 중요한 것은 지지세력인 국민의 뜻을 헤아리고 받드는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추 최고위원은 울먹이는 목소리로 "지지세력을 받들고 챙기라는 것이 (김 전 대통령의) 유언이지, 지분을 챙기라는 게 그분의 뜻은 아닐 것"이라며 "국민이 이끌어 나가는 세상을 만들라는 것이 김 전 대통령의 뜻임을 우리 모두가 헤아렸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다. "지분논란이 아닌, 원칙과 정도의 길을 모두 걸어야 할 것"이라고도 재차 강조했다.

권노갑 고문과 박지원 의원 등의 동교동계는 전날 문재인 대표의 4.29 재보선 지원 요청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하면서도 당 지도부를 향한 불만을 에둘러 표했다. 이 과정에서 권 고문은 "그동안 주류 60%, 비주류 40%의 배합이 정당 정치의 관행이었다, 그런 정신을 이어나가길 바란다는 마음을 (문 대표에게) 말했다"라고 말했다.

추 최고위원이 지적한 '지분 논란'은 바로 이 대목이다. 그는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싸우면서 6:4로 나눠먹기 하면 나머지는 뭐인가, 그게 옳은 것인가"라며 "어떤 계파가 지분을 가지고 행동하는 게 잘못됐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합 호소가 정답... 정동영 '죽일 사람'으로 몰아가선 안 돼"

최근 탈당해 4.29 재보선에 출마한 정동영·천정배 전 의원과 대결구도를 그려서는 안 된다고도 지적했다. 추 최고위원은 "동교동계를 내세워 정동영 후보를 제압할 것이 아니라 분열을 막고 통합을 호소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본다"라며 "(정 후보를) '죽일 사람'이라고 몰아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더 나아가 권 고문을 향해 "좋은 감정이 없다 하더라도 이런 식으로 나가는 건 정공법이 아니다. '싸움 받이'로 나서는 걸 지지세력이 제일 싫어한다"라고 덧붙였다. 정·천 전 의원은 2000년 새천년민주당 시절 당내쇄신운동인 '정풍운동'을 주도하면서 권노갑 당시 최고위원의 사퇴를 주장했다.

그는 문 대표를 향해서도 당 통합 작업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다. 추 최고위원은 "지지세력을 모으는 문제를 누가 해결해야 하나? 문 대표가 해야 한다"라며 "대북송금 특검 문제를 다시 한 번 사과하고 '분열을 막기 위해 앞장서겠다, 도와달라'라며 당 대표답게 (설득에) 나서야 한다"라고 말했다.이 기사를 응원하는 방법!☞ 자발적 유료 구독 [ 10만인클럽]

모바일로 즐기는 오마이뉴스!☞ 모바일 앱 [ 아이폰] [ 안드로이드]☞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