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국회 대정부질문 첫날 '성완종 리스트' 놓고 여야 공방

천현우 기자 입력 2015. 04. 14. 09:06 수정 2015. 04. 14. 13: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투데이]

◀ 앵커 ▶

어제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는 '성완종 리스트'가 쟁점이 됐습니다.

야당은 이완구 총리의 사퇴와 대통령 탄핵까지 거론했고, 여당은 노무현 정부 당시 성완종 전 회장이 두 번이나 특별사면을 받았던 점을 부각시켰습니다.

천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이완구 총리는 성완종 전 회장에게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검찰이 소환하면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리스트에 거명된 이유는 성 전 회장이 구명 로비를 들어주지 않아 느낀 섭섭함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의혹 보도가 나온 뒤 성 전 회장 측근들에게 15차례나 전화를 걸었던 사실도 해명했습니다.

[이완구/국무총리]

"고인께서 메모를 남겨놓고 (저의) 이름은 거기 있고, 서너 통을 통화했고 나머지는 서로 엇갈려가지고 통화가 안된 것뿐입니다."

정청래 의원은 대통령 탄핵까지 언급했습니다.

[정청래 의원/새정치민주연합]

"박근혜 정부를 열 번이라도 탄핵해야 할 사유가 될 것입니다."

새누리당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청와대 민정수석과 비서실장이었던 2005년과 2007년, 성 전 회장이 두 차례나 특별사면을 받은 것도 수사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성태 의원/새누리당]

"두 번씩이나 대통령 사면을 받았다면 이것은 대단히 이례적인 것 아닙니까?"

[황교안/법무부 장관]

"사면이 거듭되는 경우는 일단 많지 않습니다."

이 총리는 여러 의원들이 자신에게 성 전 회장에 대한 구명 활동을 했고, 그중에는 야당 의원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천현우입니다.

(천현우 기자)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