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경향신문 세계일보 엠바고 "성완종, 차에서 비타500 박스 꺼내 전달" 이완구 "기억못해"..성완종 다이어리 공개

한국아이닷컴 이슈팀 입력 2015. 04. 15. 04:43 수정 2015. 04. 15. 10: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세계일보 엠바고 "성완종, 차에서 비타500 박스 꺼내 전달" 이완구 "기억못해"...성완종 다이어리 공개

'경향신문 세계일보 엠바고''성완종 다이어리 공개'

엠바고가 걸렸던 경향신문 15일자 종이신문 1면 기사내용이 공개됐다.

경향신문 1면 엠바고 기사에 의하면 2013년 4월 4일 오후 4시 30분 , 이완구 부여 선거 사무소에서 성완종 측이 차에서 비타 500박스 꺼내 이완구 총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사는 성 전회장이 이완구 총리와 1시간 정도 만난 후 박스를 놓고 나갔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완구 총리는 "다녀간 것 기억 못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향신문은 14일 낮 12시에 성완종 전 회장의 육성이 담긴 관련 인터뷰 녹취파일을 공개했고 내용은 경향신문 홈페이지(www.khan.co.kr)와 모바일 사이트(m.khan.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향신문은 "오늘자 보도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전 새누리당 의원)이 이완구 국무총리에게 2013년 4월 3000만원의 선거자금을 건넸다는 내용을 전했다"며 "성 전 회장은 '(박근혜 정부가) 개혁을 하고 사정을 한다고 하는데 이완구 같은 사람이 사정 대상 1호'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도 엠바고를 건 15일자 신문에서 이완구 총리 관련 기사를 풀었다. 세계일보는 "검찰이 불법 정치자금 수수의혹이 제기된 이완구 국무총리를 일단 '피내사자' 신분으로 규정해 수사에 착수했"며 "성완종 전 회장이 남긴 '금품전달 비밀장부'의 행방을 쫓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JTBC는 14일 저녁 9시 뉴스를 통해 단독입수한 '성완종 다이어리'를 확인한 결과 이완구 총리가 지난 1년 반 동안 23차례나 성 전 회장과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성완종 다이어리'는 A4용지 1000여장 분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완구 총리는 리스트에 이름이 오른 이후 성완종 전 회장과의 관계를 끊임없이 부인해 왔다. 자신은 충청포럼에 가입하지 않았고, 충남도지사 시절 경남기업과 소송을 벌이기도 했다며, 성 전 회장과는 별다른 인연이 없었다고 말했다.

한국아이닷컴 이슈팀 reporter@hankooki.com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