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단독] "노무현 정부 실세, 성완종 특별사면 개입 정황 포착"

입력 2015. 04. 17. 15:51 수정 2015. 04. 17. 15: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노무현 정부 당시 여권의 유력인사가 성완종 전 회장 특별 사면 과정에 연루된 정황이 포착돼 검찰 수사선에 오른 것으로 YTN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일명 성완종 리스트를 토대로 시작된 여권 핵심 실세들에 대한 수사가 야권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연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노무현 정부 당시인 지난 2005년과 2007년 숨진 성완종 전 회장이 특별사면을 받은 것을 놓고 여야 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여당은 있을 수 없는 특혜라고 공격하고 있고 야당은 당시 야당이었던 지금의 여권의 요청으로 특사가 이뤄졌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당시 성 전 회장 측이 여야를 넘나들며 로비를 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사정 당국 관계자 등은 당시 여권의 핵심 그룹에 있던 한 유력 정치인의 개입설을 전했습니다.

검찰 또한 해당 인물이 연루됐다는 정황을 잡고 주변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더 나아가 이 과정에서 성 전 회장과 모종의 거래가 있었는지도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관련해 주목되는 것은 검찰이 지난 2002년부터 2008년 사이 성 전 회장의 금고지기였던 전 모 씨를 수사하고 있는 부분입니다.

당시 특별사면을 위해 정관계 로비를 벌이는 과정에서 돈이 오갔다면 전 씨가 모두 개입됐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전 씨 집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휴대전화와 관련 자료 등을 제출받아 당시 자금의 입출 내역을 면밀히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전 씨에 대한 수사는 결과에 따라 현재 여권 실세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검찰 수사의 물꼬를 야권으로도 넓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그런만큼 이번 수사는 뚜렷한 증거가 없는 상태에서 진행될 경우 야권의 강한 반발과 함께 물타기, 흠집 내기 수사라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어 앞으로 추이가 주목됩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