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이완구-성완종 이름궁합이 뉴스기사? 종편 뉴스 논란

입력 2015. 04. 22. 09: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HOOC]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파문으로 인해 이완구 총리가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이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선정적 보도 경쟁도 심화되고 있습니다.

22일 각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종편 방송의 뉴스 캡쳐가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지난 21일 한 종편의 종합 뉴스에서는 성 전 회장과 이 총리의 ‘이름 궁합’을 보도했습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름 궁합’은 두 사람의 이름 획수를 더해가며 최종 합산된 숫자로 궁합을 보는 일종의 ‘장난’인데요.

숫자가 높을수록 궁합도가 높다는 의미로 중고등학생 사이에서 과거에 유행했었습니다.

이 방송은 실제로 두 사람의 이름 획수를 더해 ‘90’이라는 숫자가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방송이 나간 후 각 커뮤니티에서는 “내 눈을 의심했다, 이게 방송 뉴스에 나올 수 있는 내용”이냐는 비판이 빗발치고 있습니다.

한 누리꾼은 “이러다가 종편에서 (단독)’성완종 회장 영혼 분신사바 해보니‘라는 뉴스도 나오는 것 아니냐”며 지나친 선정적 보도를 비판했습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