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女신도 상습 성추행 논란' 전병욱 목사, 경찰 조사..책 내용 보니 '충격'

온라인이슈팀 입력 2015. 05. 06. 00:03 수정 2015. 05. 06. 09: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女신도 상습 성추행 논란' 전병욱 목사, 경찰 조사…책 내용 보니 '충격'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수년간 여성신도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홍대새교회 전병욱 목사가 경찰조사를 받는다.

5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상습 성추행 논란에도 목회 활동을 해온 전병욱 홍대새교회 목사를 곧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홍대새교회 황모 목사 등은 지난해 말 교인 14명이 전 목사의 사과와 진실규명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자 이들을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최근 피고발인들에 대한 1차 소환 및 서면 조사를 마무리했으며, 조만간 당사자인 전 목사를 불러 성추행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전병욱 목사는 삼일교회의 스타 목회자로 떠올랐지만 수년에 걸쳐 여신도들에게 성추행을 일삼아 온 사실이 폭로되면서 교인들로부터 지탄의 대상이 됐다.

그는 2004~2009년 목회실 안에서 여신도에게 구강 성교를 강요하고, 예배시간에 찬양대원의 몸을 더듬는 등을 상습 성추행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신도 8명은 지난해 10월 전병욱 목사의 성범죄와 관련한 증언을 담은 '숨바꼭질-스타목사 전병욱 목사의 불편한 진실'이란 책을 출간했다.책 내용에 따르면 과거 전병욱 목사는 여성 교인을 당회장실에 부른 뒤 바지를 벗고 엉덩이를 마사지 해달라고 했다. 또 예비신부가 결혼식 주례를 부탁하러 가자 문을 잠그고 가슴과 엉덩이를 만지는 등 충격적인 성추행 사례가 담겼다.

전병욱 목사는 이 같은 성추행 혐의에 대한 증언이 쏟아져 나오자 2010년 "하나님 앞에 죄를 범했다"며 삼일교회에서 사임했다. 그러나 이후 2012년 5월 홍대새교회를 개척해 목회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