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주거급여상담 이젠 주거급여콜센터로 하세요"

입력 2015. 05. 06. 10: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오는 7월 시행되는 주거급여사업에 대한 전문적이고 원활한 제도 안내를 위하여 ‘주거급여콜센터(1600-0777)’를 구축해 주거급여 상담업무를 개시했다고 6일 밝혔다.

그동안 주거급여 상담업무가 국토부, 지자체, LH 등 담당 기관별로 이루어져 불편하다는 민원이 많았다.

주거급여 콜센터를 통하면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전문상담원이 고객상담 관리시스템을 활용해 개편된 주거급여제도 및 주택조사관련 일반사항에 대해 1대1로 상담답을 수 있다.

주거급여콜센터 내부 모습.

신동철 LH 주거복지본부장은 “이번 주거급여 콜센터 개소를 통해 주거급여제도에 대한 정보가 국민들에게 원활히 전달돼 본사업이 성공적으로 시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면서 “매입·전세임대 공급 등 LH가 시행하고 있는 주거복지서비스에 대한 상담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7월부터 새로이 개편되어 본격 시행되는 주거급여제도는 기초생활보장제도 내 통합급여를 개편하여, 소득·주거형태·주거비 부담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저소득층의 주거비를 정부에서 지원하는 제도다.

주거가 불안정한 저소득층(약 97만3000가구)을 위해 임차가구(약 88만6000가구)에는 임차료를 보조하고 자가가구(약 8만7000가구)에는 주택개량을 해준다.

LH는 6월말까지 주거급여시스템 구축과 주택조사를 전담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주택조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jumpcut@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