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문재인 "정청래 과했다..적절한 사과 조치 있어야"

입력 2015. 05. 08. 12:36 수정 2015. 05. 08. 13: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8일 주승용 최고위원을 향해 "사퇴하지도 않으면서 할 것 처럼 공갈치는 게 더 큰 문제"라고 직격한 정청래 최고위원에 대해 "적절한 사과 등 조치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어버이날을 맞아 이종걸 원내대표와 서울 서대문구 홍은종합사회복지관을 찾아 배식봉사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생각이 다르다 해서 공개석상에서 그렇게 말씀한 것은 조금 과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사퇴의사를 밝혔다가 의원들의 만류로 보류했던 주 최고위원이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표를 다시금 비판하자 정 최고위원은 이에 면전에서 직격탄을 날렸고, 주 최고위원은 "치욕적 생각이 든다. 저는 사퇴합니다"라며 퇴장했다.

문 대표는 "두분이 각각 화합과 단합을 말한 건데 그 방향이 좀 달랐던 것 같다"며 "국회로 돌아가면 두 분을 뵐 계획이다. 최고위원회의에서 곧바로 (정 최고위원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유감을 표했는데, 정 최고위원이 적절한 방법으로 사과함으로써 문제를 풀어나가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고 거듭 말했다.

주 최고위원의 사퇴에 대해 "(정 최고위원의) 발언 때문에 하나의 반응으로 말한 것이지 주 최고위원의 진심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오해가 있었기 때문에 두 분이 만나 풀고 적절한 사과도 하면 상황이 풀릴 것이라고 생각한다. 두 분 모두 우리 당의 단합을 위해 노력하는 중인 만큼, 그런 방향으로 처신해줄 거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친노 패권주의 청산' 입장표명, 당 지도자 원탁회의 구성 등 주 최고위원의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게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 그에 따른 노력들이 있어왔고, 두 최고위원도 이를 알기 때문에 (주 최고위원이) 오늘 마무리하는 발언을 한 것인데 정 최고위원이 과민하게 반응한 것"이라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