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어버이날 세월호 사고 희생학생 아버지 숨진 채 발견(종합)

입력 2015. 05. 08. 19:39 수정 2015. 05. 08. 19: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어버이날인 8일 세월호 사고 단원고 희생학생 아버지가 자택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날 오후 12시 40분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도의 한 단독주택 2층 원룸에서 단원고 희생학생 아버지인 권모(58)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동생(56)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권씨 동생은 이날 생일을 맞은 권씨와 식사를 함께 하려고 전화를 걸었으나 받지 않자 집을 찾았다가 부엌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권씨를 발견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권씨는 10여년 전 아내와 이혼해 홀로 살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단원고 학생이었던 아들은 어머니와 함께 생활하다 지난해 4월 세월호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경찰 한 관계자는 "권씨 유족으로부터 권씨가 숨진 아들의 여행자보험금을 놓고 전처와 갈등을 빚었다는 진술을 받았다"며 "숨진 아들과는 자주 왕래하던 사이는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한 외상이나 외부 침입흔적이 없는 것으로 미뤄,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권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검사와 상의해 부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권씨는 유족 대책위원회 활동에는 참여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4·16 가족협의회 한 유족은 "숨진 학생의 어머니는 유족 활동을 통해 알지만, 아버지는 전혀 모르겠다"며 "어버이날 이런 일이 일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경찰은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yo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