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경찰, 세월호 집회 위법성 규명 착수

이우중 입력 2015. 05. 08. 20:02 수정 2015. 05. 08. 20: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래군 공동위원장 소환 이어
김혜진 대표 등에 출석 요구서

세월호 추모집회의 위법성 규명과 배후세력 추적에 나선 경찰이 집회 주관 단체 대표들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6일 박래군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 공동운영위원장을 소환해 세월호 관련 집회를 주최한 경위 등을 조사했다고 8일 밝혔다. 국민대책회의 공동운영위원장은 박래군 공동위원장 외에 박석운 진보연대 대표, 변영식 국제민주연대 대표, 이수호 민주노총 지도위원, 배은심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전 회장, 박재동 만화가, 문규현 신부, 이태호 참여연대 사무처장, 김혜진 전국불안전노동철폐연대 대표, 이호중 서강대 법대 교수 등 10명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들에 대한 조사를 일선 경찰서에 의뢰해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김혜진 대표와 이태호 사무처장 등 다른 공동위원장에게도 출석 요구서를 보냈다.

세월호 1주기 범국민대회 과정에서 손상된 경찰버스가 서울 종로구 광화문 앞에 정차돼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앞서 경찰은 집회에서 발생한 폭력 등 불법행위와 관련, 행위자뿐 아니라 집회를 주최한 단체 대표들에 대해서도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경찰은 박 위원장에게 4·16연대와 국민대책회의 조직 구성과 의사결정 구조, 지난달 세월호 추모제 기획과 행진 계획 등을 물었으나 박 위원장은 묵비권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 위원장을 12일 재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