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스포츠경향

긴 수염, 화장실 변기보다 더 더러워

강주일 기자 입력 2015. 05. 09. 00:43 수정 2015. 05. 09. 00: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덥수룩한 수염이 화장실 변기보다 더 불결할 수 있다는 충격적인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미국멕시코주 미생물학자 존 골로빅(John Golobic)의 연구를 인용해 "일부 수염에는 화장실 변기보다 많은 세균이 존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메트로에 따르면 골로빅 박사가 남성들의 수염에서 샘플을 채취해 연구한 결과 다량의 세균이 발견됐으며, 일부 수염에서는 화장실과 비슷하거나 그보다 더 많은 수준의 세균이 검출됐다.

골로빅 박사는 연구에서 "턱수염에 부패한 박테리아들이 묻어있어 변기보다 더 더러울 수 있다"고 밝혔다.

골로빅 박사는 또 "다행히 수염에서 발견된 박테리아가 질병을 일으킬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더러운 정도는 충격적이었다"며 "만일 우리가 쓰는 물에 이 정도의 세균이 존재한다면, 당장 상수도를 소독해야 할 정도"라고 말했다.

박사는 손을 자주 씻고, 가능한 얼굴에 손을 갖다 대지 않는 것이 수염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누리꾼들은 "정녕 세상에서 화장실 변기가 제일 깨끗한 건가?" "수염이 저렇게 더럽다니 정말 충격적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강주일 기자 joo1020@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